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文·沈 "남북대화·제재 병행" vs 安·洪·劉 "북핵해결 먼저"

민화협·북민협 초청 토론회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2017-04-24 17:51 송고
24일 오후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와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주최로 '대선후보 통일·대북정책 책임자 초청 토론회가 열렸다. 2017.4.2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제19대 대선후보 측 인사들이 한반도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남북 간 대화와 교류를 병행해야 한다는 주장과, 북핵 문제 해결이 우선이라는 주장으로 맞붙었다.  

24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와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가 주최한 '대선후보 통일·대북정책 책임자 초청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에는 후보를 대신해 캠프 내 통일·대북정책 담당자들이 참여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김경협 의원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중국의 사드 보복 등 현재 상황을 "총체적인 외교안보 위기"라고 진단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제재일변도 정책을 제재와 대화 병행 전략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제재는 대화를 이끄는 수단"이라며 "한미중 고위 전략회의를 통해 조율을 하면서 남북 양자 회담, 6자 회담 등 대화 채널을 단계적으로 복원해야 한다. 그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주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측 이연재 대선후보정책본부 외교안보분과위원장도 "제재와 압박은 필요하지만 근본적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냉전시대에도 갈등하면서 대화했다. 북핵 해결을 위해서라도 당장 대화와 교류를 시작해야 한다"고 동의했다.

반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측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은 당장 남북 대화를 재개하는 것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북핵 해결이 우선이라는 이유다.

홍 후보 측 윤영석 의원은 "한반도 위기상황 원인은 북한 김씨 3대 세습 정권이 체제유지를 위해서 핵·미사일을 포기하지 않고 고도화 경량화를 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북핵과 미사일 해결 없이 한반도 평화와 통일은 결코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유 후보 측 이인배 외교통일위원회 수석전문위원도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시점에서 남북관계 개선은 한계가 있다"며 "우선 북한 핵문제 해결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 측도 남북대화 재개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안 후보 측 김근식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정책대변인은 "정책의 핵심은 자강안보와 국제적 협력 강화"라면서 "제재와 대화도 국제적 협력 속에서 해야 효과가 있다. 제재 국면인데 우리만 제재를 안 할 수는 없고 대화 국면에서 우리만 제재를 고집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북민협, 민화협 등이 이날 제안한 민간단체의 인도적 대북 지원 등에 대한 자율성과 독립성 보장에 대해서는 적극 검토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김 대변인은 "민과 관의 영역이 따로 있다. 민간에서 북한을 지원하고 도움을 주더라도 정부에서 개입해서는 안된다"며 "핵문제가 악화되어도 민간은 민간대로 경제는 경제대로 해야 나중에 정상화의 끈을 유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letit25@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교육부 "누리과정 예산전액 내년부터 국고 부담"
국정기획위 업무보고, 보육현장 예산갈등 사라질 듯…국공립유치원 수용률도 20%→40%로 확대
교육부가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예산을 전액 국고로 부담하는 계획을 국정기획자문위원회…
文대통령 솔선수범…특수활동비 '칼···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그동안 '비리의 온상'으로 지적돼 온 특수활동비에 대한 개…
A부터 Z까지…달라진 첫 수석보좌관···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첫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가운데 전임 정부와의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