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민화협 "차기정부 남북화해 위해 민간교류 늘려야"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17-04-24 15:47 송고
24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와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주최로 '대선후보 통일·대북정책 책임자 초청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김경협 민주당 외통위 간사, 윤영석 자유한국당 외통위 간사, 김근식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정책대변인, 이인배 바른정당 외통위 수석전문위원, 이연재 정의당 대선후보정책본부 외교안보분과위원장이 '차기 정부의 통일·대북정책 구상'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2017.4.2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남·북 간의 평화통일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차기정부에서 민간차원의 교류를 다변화·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와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는 24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차기정부의 통일대북정책 구상을 말한다'를 주제로 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임강택 민화협 정책위원장은 "남북관계발전과 한반도 평화, 통일 지향적 방향으로 교류협력 정책을 새롭게 정립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인도주의 정신 실현과 사회문화교류 사업 등 최소한의 교류협력은 어떤 정치적 상황에서도 지속해 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임 위원장은 "북한 핵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민간교류의 다변화와 활성화를 통해 남북관계 발전과 북한의 변화에 대한 다층적 접근경로를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남·북한 사이의 교류협력을 재개해 한반도 위기관리와 신뢰회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강영식 북민협 정책위원장은 차기정부에게 대북 민간지원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보장하고 대북지원에 대한 원칙과 사회적 합의를 보장하기 위해 '남북한 간의 인도지원과 개발협력에 관한 법률'을 제정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potgus@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