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방시혁 인터뷰③]"방탄소년단 성공? 능동적 성장 환경 큰 몫"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7-04-24 07:00 송고 | 2017-04-24 10:20 최종수정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그룹 방탄소년단은 현재 국내 최고 보이그룹 반열에 올랐다. 일각에서는 '흙수저 출신 아이돌'이라고 불렸다. 대형 기획사가 아닌 곳에서 보석같은 팀이 탄생했기 때문이었다.

그 '흙수저 아이돌'은 현재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에서의 관심도 뜨겁다. 최근에는 남미에 이어 북미 투어도 성공적으로 마치며 총 6만 팬들을 열광케 했다. 할리우드 아역스타 카일리 로저스 역시 방탄소년단의 열성팬임을 밝히며 직접 공연장을 찾았다. 이 티켓은 러셀 크로우가 직접 티켓팅해 선물했다고 알려져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실감케 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과거 한 간담회에서 "바닥부터 성장해 이만큼 올라왔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들의 곁에는 방시혁 대표가 늘 함께했다. 방 대표는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수장이다. 방 대표는 큰 회사 출신이 아니기에 자칫 크게 흔들릴 수 있는 멤버들을 든든하게 잡아주고 이끌었다. 방 대표는 "강요하지 않았다. 다만 확신을 줬다"고 이야기 한다.

기자는 방탄소년단을 처음 봤을 때 완벽하게 준비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신인임에도 긴장하는 기색 없이 연습량에 비례하는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방 대표는 연습생 기간에 어떤 교육을 받았는지, 발탁에 있어서 어떤 점을 가장 주안점에 뒀는지에 대해 "일단 얼마나 팀의 멤버로서 적합한가가 중요했다.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 노래, 춤, 외모, 실력 등. 그 친구가 팀의 멤버로 어떤 캐릭터인가에 주안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이 팀으로서 공동의 목표가 있는지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음악적으로는 본인이 하고 싶은 음악과 무대를 주도적으로 만들 수 있게 스스로를 잘 알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도했다. 그러면 멤버들도 회사에서 가르쳐주는 것들로만 만족하지 않고, 자기가 하고 싶고 더 노력해야 하는 부분을 알아서 찾아 연습하곤 했다. 연습생 때부터 자신의 역량을 스스로 성장시키는 것에 집중하는 환경을 만들어 준 게 좋은 결과를 낳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운영에 있어서 1순위는 뭘까. 방 대표는 "소속 아티스트, 프로듀서, 직원 모두 행복하게 일하며 꾸준히 성장할 수 있게 지원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둔다. 프로듀서는 음악에 아티스트는 음악은 물론 활동 전반에 매진할 수 있도록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직원들도 마찬가지다. 직원들이 성장해야 회사도 함께 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자신들이 맡은 직무에서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자율권을 최대한 보장하며 하나의 목표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행복한 경영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 News1 권현진 기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서 활동하고 있는 가수는 방탄소년단과 옴므가 유일하다. 방탄소년단에 이을 새로운 아이돌 그룹이 나올 지도 궁금했다.

그는 "회사 내에 연습생들은 있지만, 아직 구체적으로 언급할 팀은 없다. 내부적으로 이야기하면서 준비 중이다"라고 말했다.

방 대표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수장으로서, 또 앞으로 더 성장해나갈 방탄소년단의 프로듀서로서 각오에 대해 "최근 기대를 훨씬 넘는 반응에 너무나 기쁘면서 놀랍다. 더 좋은 음악으로 팬들을 기쁘게 해줘야한다는 책임감과 동시에 무엇이 세계 팬들이 방탄소년단에 열광하게 하는가에 대해 더 치열하게 고민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에서도 이야기했지만, 아티스트, 프로듀서, 직원 모두가 함께 성장하는 꿈을 가지고 있다. 그것을 실현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제가 해야 할 일이라 생각한다. 멋지고 좋은 컨텐츠를 계속해서 만들고 싶고 그러기 위해서 다양한 선택지를 공부하고 있기도 하다"고 밝혔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