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만복 "北인권결의안 기권 이미 결정, '찬성' 반응 확인해 본 것"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 김 전 원장-일요신문 녹음파일 공개
"정보망 아닌 '남북채널' 통해 확인, 文 TV토론회서 거짓말"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 2017-04-22 15:17 송고 | 2017-04-22 18:42 최종수정
김만복 전 국정원장2015.11.20/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지난 2007년 북한 인권 결의안에 대해 우리 정부가 '기권'이 아닌 '찬성한다'는 의견을 북한 측에 확인했다는 김만복 전 국정원장의 육성파일이 22일 공개됐다.

북한 인권 결의안에 대해 우리 정부는 기권하기로 이미 정리가 돼 있었지만 송민순 당시 외교통상부 장관이 '왜 기권을 해야하느냐'고 반발하자 배려 차원에서 '찬성'을 할 경우 북한의 반응을 물었다는 취지다.  

김 원장의 육성에는 문 후보가 최근 TV토론회에서 언급한 '정보망'이 아닌 '남북 채널'을 통해 북한의 반응을 확인했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김 전 국정원장과 일요신문의 지난 3월 31일 통화 녹음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녹음파일에 따르면 김 전 원장은 일요신문과의 통화에서 "남북채널을 통해서 확인해보자. 물어보는 게 아니고. 북한이 우리가 찬성을 해도 괜찮은지 확인해보자고 내가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어 "우리는 찬성할 거다. 찬성해도 남북관계는 변화가 없다. 이런 식으로 통보를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하 의원은 "결국 찬성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보내 북한의 반응을 확인한 것"이라며 "문 후보의 주장대로 기권 결정을 통보만 했다면 북한이 왜 협박성 반응을 보내왔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김 전 원장이 증언한 대로 북한 당국에 '찬성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보내서 북한의 입장을 떠보았을 경우에만 북한의 반응도 설명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김 전 원장이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도 이 '남북채널'이 남북당국 간 핫라인이라고 분명히 말했다"며 "휴민트라든지 국정원의 여러 가지 정보망을 이용했다는 TV토론 발언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했다.

당시 유엔 북한 인권 결의안에 관여했던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지난 21일 2007년 유엔 북한 인권 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북한이 우리에게 보낸 메시지가 담긴 문건을 공개한 바 있다.

송 전 장관이 "지난 2007년 11월 20일 싱가포르 순방 수행 중 노 전 대통령에게 건네받았다"며 공개한 문건에는 '(남측이) 결의안에 찬성할 경우 북남 관계에 위태로운 사태가 초래될 것'이라는 북한의 메시지가 적혀 있다.

문 후보는 지난 19일 KBS주최 대선후보 토론회 자리에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질문에 대해 '북한에 직접 물어본 것이 아니라 해외 정보망이라든지 많은 국정원 정보망을 통해 북한의 태도를 가늠해 본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하 의원은 "북한의 반응을 확인해 놓고 거짓말 하는 문 후보는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ryupd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