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윤상현, 송민순 쪽지 파문에 "文, 발뺌은 올바른 대처 아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17-04-21 21:37 송고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쪽지 파문과 관련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아니다' '색깔론' '북풍공작'이라고 발뺌하는 것은 올바른 대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실은 타협될 수 없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윤 의원은 "문제의 2007년 11월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이 2차남북협상회담을 통해 10·4 남북공동성명을 발표한 지 불과 한달여밖에 안된 시점이었다"며 "서해공동어로수역 지정 등 선언에 담긴 많은 것들을 협의하느라 남북이 분주했던 시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차라리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찬성하는 것이 과거 어느 때보다 좋았던 남북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고, 이를 우려해 예의상 북측에 의견을 물어보자는 절차를 거쳤을 뿐'이라고 솔직하게 인정하고 풀고 가면 될 일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다른 사람도 아니고 문 후보와 같은 정부, 같은 공간에서 일한 전직 외교부장관이 사실을 회고하고 증거를 공개하는데도 모르쇠로 발뺌하는 것은 올바른 대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kukoo@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美中日 대북압박 고삐 지속…北도 '말폭탄' 맞불
트럼프 비군사적 옵션 모두 동원, 대륙간탄도미사일도 시험발사…北 '화력훈련' 등 위협
북한이 창군절인 25일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같은 전략 도발을 자제하면서 '4월 위기설'이 …
후보5인 中企공약…공약만 있고 대···
중톱
유력 대선 후보 5명은 정부 주도의 중소기업 정책 마련 의지가 강하지만 재원…
세월호 미수습자 추정 남학생 교복···
중톱
세월호 선내 수색 과정에서 미수습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류품이 발견됐다.…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