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대선후보 첫 사퇴…대선후보 14명으로

기호 13번 김정선 후보 사퇴…기탁금 3억 못 받아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2017-04-21 18:01 송고 | 2017-04-21 19:09 최종수정
© News1

19대 대선전이 한창인 21일 첫 후보자 사퇴 사례가 발생했다.

김정선 한반도미래연합 후보(기호13번)는 전날(2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사퇴신청서를 제출했으며,사퇴서는 21일 최종 수리됐다.

지난 15일 후보자 등록을 마쳤던 김 후보는 6일 만에 완주를 포기했다. 김 후보는 3억원의 기탁금 가운데 한 푼도 돌려받을 수 없다.

당초 15명의 후보가 나서 역대 최대를 기록한 19대 대선전에는 14명의 후보자만 남게 됐다.

한편, 이날 사퇴한 김 후보는 투표지에 이름이 들어가지만 '사퇴'로 표시 된다.


goodday@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사법 블랙리스트' 내일 결론…양승태 입장 임박
대법 윤리위, 사법행정권 남용 책임소재·징계 등 결정법관회의, 회의록 공개 절차 착수…이번주 결정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효숙)가 27일 4차 회의를 진행하고 이른바 '사법행정권 남…
'문준용 특혜 조작' 국민의당 당원···
중톱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입사특혜 의혹 제보내…
文대통령 첫 방미 일정 '장진호기···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방미 기간 중 첫 일정으로 장진호전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