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병기 "송민순 쪽지 목적있다면 국정원 문 닫을 각오해야"

국정원 출신 김병기, 국정원에 경고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17-04-21 17:00 송고 | 2017-04-21 20:34 최종수정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이 북한의 전통문으로 보이는 문서를 공개해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가정보원 출신이자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의 발언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김 의원은 21일 송 전 장관의 쪽지 파문과 관련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 국정원은 문닫을 각오를 하라"고 경고하는 내용의 입장을 블로그에 게시했다. 이 발언은 김 의원이 지난 10월에 처음으로 했던 발언이다. 

노무현 정부 출신 인사인 송 전 장관은 이날 지난 2007년 당시 유엔 총회에서 대북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노무현 정부가 북한의 의견을 물은 뒤 '기권' 결정을 했다며 그 증거로 북한이 보낸 전통문으로 보이는 문건을 공개했다.

송 전 장관은 이 문건이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송민순 쪽지는 마치 지난 대선의 NLL을 떠오르게 한다"며 "역시 그들은 세상이 변하고 달라져도 할 것은 북풍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 온 쪽지를 송민순이 공개한다? 있으면 까보라고 하라"며 "까면 깔수록 국정원은 어려워질 뿐"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송민순 쪽지를 밝힐 수 없다면 이것은 정치적으로 이용하고자 하려는 의도임이 분명하다"며 "송민순 쪽지에 대해 일말의 조작이나 정치적인 목적이 있다면 국정원은 문닫을 각오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sanghwi@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美中日 대북압박 고삐 지속…北도 '말폭탄' 맞불
트럼프 비군사적 옵션 모두 동원, 대륙간탄도미사일도 시험발사…北 '화력훈련' 등 위협
북한이 창군절인 25일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같은 전략 도발을 자제하면서 '4월 위기설'이 …
후보5인 中企공약…공약만 있고 대···
중톱
유력 대선 후보 5명은 정부 주도의 중소기업 정책 마련 의지가 강하지만 재원…
세월호 미수습자 추정 남학생 교복···
중톱
세월호 선내 수색 과정에서 미수습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류품이 발견됐다.…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