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잠옷도 사주는 사이'…朴-崔 자산공유 정황 법정제시

최씨 운전기사 "崔 개인카드로 朴 화장품·옷 사"
차움 前간호사 "朴치료·처방비 최씨 비서가 현금지불"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김일창 기자 | 2017-04-21 16:50 송고
'국정 농단' 사태의 핵심으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28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4.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비선실세' 최순실씨(61)와 박근혜 전 대통령(65)이 경제적 자산을 공유했다는 정황이 법정에서 제시됐다. 특검은 최씨가 박 전 대통령의 잠옷까지 구입하는 등 공모 관계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21일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 등 삼성 임원 5명에 대한 공판에서 특검팀은 최씨의 운전기사 방모씨가 이런 내용을 밝힌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특검에 따르면 방씨는 "최씨가 독일로 가기 전 박 전 대통령의 화장품과 옷을 구입했다"며 "최씨의 측근 설모씨가 구매해 제게 줬고 저는 이영선·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방씨는 "주로 백화점에서 구입했으며 (최씨 빌딩을 관리하는 기업) 얀슨의 법인카드나 최씨의 개인카드로 결제했다"며 "박 전 대통령의 잠옷까지 구입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 행정관은 특검에서 "박 전 대통령이 당선됐을 쯤 처음으로 남산 주변의 한 의상실에 갔고 거기에서 최씨를 처음 봤다"며 "2013년부터 신사동 의상실로 갔다"고 털어놨다. 이어 "많으면 일주일에 몇 번, 적게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갔다"며 "대통령이 해외 순방에서 입을 옷을 받기 위해 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특검은 차움의원에서 근무했던 윤모 간호사의 진술조서도 공개했다. 윤씨는 특검에서 "(박 전 대통령의) 치료·처방과 관련해선 모두 최씨의 비서 안모씨가 모두 현금으로 지불했다"고 진술했다.

특검 측은 "박 전 대통령의 옷을 구입한 자금의 출처는 최씨고 주사처방을 받는데도 최씨가 돈을 냈다"며 "대통령과 최씨의 공모 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다.


themoon@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신재생에너지 선진국?…전기료 폭탄에 '몸살'
美·유럽 탈원전 정책에 전기요금 껑충…전력수급 등 '속도조절' 필요
문재인 정부가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인 고리1호기 가동을 영구 중단하면서 탈(脫)원전 에…
금호타이어 상표권 논란, 해결 실···
중톱
금호타이어 매각과 관련해 갈등을 빚고 있는 상표권 관련 문제가 해결의 실…
文대통령, 휴일에도 정상회담 준비···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방미(訪美)를 사흘 앞둔 25일 공개일정 없이 한미정상…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