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1★이슈] '웃찾사' 홍현희, 흑인 비하 논란에 뭇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7-04-21 16:29 송고
SBS © News1
개그우먼 홍현희가 흑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홍현희는 지난 19일 밤 11시 방송된 SBS '웃찾사-레전드매치'의 코너 '실화 개그, 개그우먼 홍현희'에서 개그우먼 지망생 역할로 콩트 연기에 도전했다. 해당 코너에서 홍현희는 아프리카 추장을 연상케 하는 분장을 한 채 무대에 올랐다. 그는 눈만 드러내고 모두 검은칠을 하고 등장했고, 우스꽝스러운 표정과 춤사위로 웃음을 유발했다. 

무엇보다 홍현희가 개그우먼 꿈을 반대하는 아버지를 설득하기 위해 이 같은 모습으로 등장했다는 사실에 비난이 커지고 있다. 홍현희의 원주민 흉내에 콩트서 아버지 역을 맡은 이는 물론, 이를 지켜보던 다른 이들까지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 흑인을 우스운 존재로 희화화했다는 비난이 나온 이유다. 

방송 직후 이는 논란이 됐다. 방송인 샘 해밍턴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에 '웃찾사'에서 홍현희가 흑인 분장을 하고 나왔는데. 진짜 한심하다! 도대체 이런 말도 안 되는 행동 언제까지 할 거야?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게 웃겨? 예전에 개그 방송 한 사람으로서 창피하다"라는 글을 남겼다. 

게다가 샘 해밍턴이 네티즌들과 소통하며 댓글을 통해 "만약에 제가 한국인을 흉내내려고 분장했으면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했을까"라고 생각을 밝혀 인종 차별 문제의 심각성이 더욱 강조됐다. 이와 관련해 SBS 측은 "해당 논란을 접하고 현재 제작진에게 확인 중"이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aluemchang@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