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환각상태서 10대 도우미 때려죽인 업주 ‘징역 30년’

(대전ㆍ충남=뉴스1) 김태진 기자 | 2017-04-21 15:23 송고 | 2017-04-21 15:41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자신의 노래방에서 도우미로 일하던 10대 소녀가 감금당했던 사실을 경찰에 알렸다는 이유로 환각상태에서 폭행해 숨지게 한 업주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대전고법 제11형사부(재판장 차문호)는 21일 이 같은 혐의(살인 등)로 기소된 A씨(43)에게 원심(징역 35년)보다 낮은 징역 30년을 선고하고,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015년 2월17일 오후 11시께 천안 서북구 두정동의 숙소에서 자신이 운영하는 노래방 도우미 B(18), C양(16) 등 10대 소녀들에게 필로폰을 주사한 후 잔혹하게 폭행해 B양을 숨지게 하고, C양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또 A씨는 범행 이틀 후인 19일 천안의 한 시장에서 가방, 비닐봉지, 삽 등을 구매한 후 숨진 B양의 사체를 가방에 담아 차량에 싣고 다음날인 20일 오전 2시께 아산시 인주면의 한 폐가 앞마당에 구덩이를 파 묻은 혐의(사체유기)도 추가됐다.

이에 앞서 A씨는 미성년자들을 고용해 영업했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에서 수사를 받던 중 참고인으로 출석한 B양이 자신에게 감금당해 노래방 도우미로 일했다고 진술한 것에 격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항소심 재판부는 "A씨가 범행 당시 환각상태에 있었던 것은 맞지만 판단력이 떨어졌다고 볼 수 없다"며 A씨의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했다는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memory444444@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美中日 대북압박 고삐 지속…北도 '말폭탄' 맞불
트럼프 비군사적 옵션 모두 동원, 대륙간탄도미사일도 시험발사…北 '화력훈련' 등 위협
북한이 창군절인 25일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같은 전략 도발을 자제하면서 '4월 위기설'이 …
후보5인 中企공약…공약만 있고 대···
중톱
유력 대선 후보 5명은 정부 주도의 중소기업 정책 마련 의지가 강하지만 재원…
세월호 미수습자 추정 남학생 교복···
중톱
세월호 선내 수색 과정에서 미수습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류품이 발견됐다.…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