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삼성, 메르스 때 감사원 깨알같이 로비" vs "근거없는 의혹"

감사원 국장이 진행상황 알려준 장충기 문자 공개
삼성 "부정청탁이나 대가관계 합의한 근거 없어"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김일창 기자 | 2017-04-21 15:01 송고
© News1

메르스 사태가 불거졌던 2015년 삼성 측이 과중한 책임을 받지 않기 위해 감사원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는 정황이 법정에서 제시됐다. 삼성 측은 단순한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21일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 등 삼성 임원 5명에 대한 공판에서 특검팀은 이런 내용이 담긴 박의명 전 삼성증권 고문의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박 전 고문은 감사원 감찰국장 출신으로,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금융·감사 부문 대관업무를 했다. 특검은 삼성 측이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박 전 고문을 통해 감사원에 로비를 했다고 본다.

특검에 따르면 삼성 측은 메스르 사태 후 삼성의료원이 과중한 책임 처분을 받지 않기 위해 감사원에 로비하는 팀을 구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수형 미래전략실 기획팀장(부사장)의 총괄 아래 박 전 고문은 감사원 국장급을, 정태문 감사는 과장 및 실무자를 맡는 식이다.

특검 측은 이에 대해 "레벨에 맞게 밀착형 로비를 하는 것"이라며 "이 선에서 해결이 안 되면 청와대 수석비서관, 거기서도 안 되면 대통령과 독대로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특검은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이 박 전 고문으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박 전 고문은 로비 진행 상황을 수시로 장 전 사장에게 보고했다는 것이다.

특검에 따르면 해당 문자에서 박 전 고문은 장 전 사장에게 "어제 저녁 감사원 사회복지감사국장을 만나 '청와대에서 전염성 질환 감사를 요구해 메르스 사태가 진정되면 복지부·삼성의료원에 대한 감사가 실시될 예정'이라고 들었다"며 "가능한 감사 시기를 늦춰주고 착수 전에 미리 이야기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특검 측은 이에 대해 "깨알같은 로비"라고 지적했다. 박 전 고문은 특검에서 '감사원 계획과 일정, 삼성의료원 담당과 등이 문자에 구체적으로 명시됐는데, 감사원에서 들은 것인가'라는 질문에 "전체적으로 보면 그렇다"고 진술했다.

특검은 "메르스 감사는 감사원에서 특별한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수시로 알려줄 정도로 로비가 진행되고 있다"며 "방금 감사위원회가 끝났는데 삼성 관련해선 예상된 문제 8건 중 7건은 처분없이 종료, 1건은 전염병 예방조치 위반으로 정리됐다는 등 실시간으로 보고가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삼성 측 변호인은 "메르스와 관련해 부정한 청탁이나 대가관계 합의가 실제로 있었는지가 중요한데, 삼성과 미래전략실 임원이 청와대 인사에게 접촉해 부정 정탁을 한 증거가 없다"며 "특검은 증거 제시 없이 단순히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themoon@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文대통령 '장진호 연설'…미국인들 마음 울렸다
美해병대 페북에 공개…"기억해줘 감사" 반나절만에 26만뷰, 댓글 2천개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28일(현지시간) 장진호 전투 기념 연설이 미국 시민들…
'제보 의혹조작' 이유미 구속…法 "···
중톱
지난 19대 대선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채용 특혜 의혹을 조작해 유포…
김상곤 '색깔론' 공세…조명균은 보···
중톱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와 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