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MLB] '8호포' 테임즈, 4타수 2안타 맹활약…오승환과 맞대결 불발

밀워키 7-5 승리 이끌어…오승환은 휴식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7-04-21 12:45 송고
밀워키 브루어스 에릭 테임즈.© AFP=News1

'한국산 거포'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가 시즌 8호 홈런을 포함,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끝판대장'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맞대결은 아쉽게 무산됐다.

테임즈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와 홈 경기에 2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테임즈의 올 시즌 성적은 타율 0.415 8홈런 14타점이 됐다.

첫 타석부터 안타를 때려내며 무서운 타격감을 이어간 테임즈다. 0-0으로 맞선 1회말 무사 2루. 테임즈는 상대 선발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의 2구째를 공략해 좌전안타를 터뜨렸다. 테임즈의 안타로 만든 1,3루 찬스에서 밀워키는 트레비스 쇼의 스리런포가 터지며 3-0의 리드를 잡았다.

2회말 2루수 땅볼로 물러난 테임즈는 세 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쏘아올렸다. 밀워키가 3-4로 뒤지던 5회말 1사 1루. 마르티네스의 2구째를 밀어친 테임즈의 타구는 좌중간 담장을 훌쩍 넘어갔다. 5-4 재역전에 성공하는 투런포였다.

7-4로 앞선 6회말 삼진으로 물러난 테임즈는 더 이상 타격 기회 없이 경기를 마감했다. 밀워키는 테임즈를 앞세워 7-5로 승리, 시즌 전적 8승7패를 만들었다. 세인트루이스는 6승10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편 오승환은 팀이 패하며 등판 기회를 잡지 못했다. 오승환과 테임즈는 4연전 남은 3경기에서 맞대결 가능성이 남아 있다.


doctor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사법 블랙리스트' 내일 결론…양승태 입장 임박
대법 윤리위, 사법행정권 남용 책임소재·징계 등 결정법관회의, 회의록 공개 절차 착수…이번주 결정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효숙)가 27일 4차 회의를 진행하고 이른바 '사법행정권 남…
'문준용 특혜 조작' 국민의당 당원···
중톱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입사특혜 의혹 제보내…
文대통령 첫 방미 일정 '장진호기···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방미 기간 중 첫 일정으로 장진호전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