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MLB] '8호포' 테임즈, 4타수 2안타 맹활약…오승환과 맞대결 불발

밀워키 7-5 승리 이끌어…오승환은 휴식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7-04-21 12:45 송고
밀워키 브루어스 에릭 테임즈.© AFP=News1

'한국산 거포'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가 시즌 8호 홈런을 포함,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끝판대장'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맞대결은 아쉽게 무산됐다.

테임즈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와 홈 경기에 2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테임즈의 올 시즌 성적은 타율 0.415 8홈런 14타점이 됐다.

첫 타석부터 안타를 때려내며 무서운 타격감을 이어간 테임즈다. 0-0으로 맞선 1회말 무사 2루. 테임즈는 상대 선발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의 2구째를 공략해 좌전안타를 터뜨렸다. 테임즈의 안타로 만든 1,3루 찬스에서 밀워키는 트레비스 쇼의 스리런포가 터지며 3-0의 리드를 잡았다.

2회말 2루수 땅볼로 물러난 테임즈는 세 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쏘아올렸다. 밀워키가 3-4로 뒤지던 5회말 1사 1루. 마르티네스의 2구째를 밀어친 테임즈의 타구는 좌중간 담장을 훌쩍 넘어갔다. 5-4 재역전에 성공하는 투런포였다.

7-4로 앞선 6회말 삼진으로 물러난 테임즈는 더 이상 타격 기회 없이 경기를 마감했다. 밀워키는 테임즈를 앞세워 7-5로 승리, 시즌 전적 8승7패를 만들었다. 세인트루이스는 6승10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편 오승환은 팀이 패하며 등판 기회를 잡지 못했다. 오승환과 테임즈는 4연전 남은 3경기에서 맞대결 가능성이 남아 있다.


doctor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이낙연"청탁금지법 손볼때 됐다…내년이전 검토"
국회 인사청문회서 밝혀…"청렴 사회·과도한 피해 방지 양자 만족할 지혜 살펴볼 것"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4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국가안보실 1차장 이상철 · 2차장 ···
중톱
청와대는 24일 국가안보실 1차장에 이상철(60) 성신여대 안보학과 교수, …
이낙연 "위장전입 참으로 부끄럽고···
중톱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4일 국회에서 진행된 인사청문회에서 "참으로 부…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