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한미FTA 등 통상, 대통령 챙기는 중요현안 될 것"

펜스 美 부통령 한미 FTA 개선 발언에 "사전 준비해야"
"자유무역주의 전세계 확산…통상 장관 책임져야"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이원준 기자 | 2017-04-21 12:27 송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7.4.2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는 21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한미 FTA 재검토·개선' 발언에 대해 "미리 계획을 세우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한미FTA 재협상 요구가 나올 수 있고 자유무역주의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그는 "이제는 통상 부분을, 장관급이 책임지고 대통령이 함께 논의하는 구조를 만들어가야 한다"며 "대통령이 챙기는 중요한 현안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몇년간 양국이 상호 호혜적 결과를 얻었다는 것을 미국에 설명해야 한다"며 "현재 (한미)FTA에서 우리가 바꾸고 싶은 부분도 있다. 이런 것들을 바꾸고 관철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게 바람직하고 만발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gs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美中日 대북압박 고삐 지속…北도 '말폭탄' 맞불
트럼프 비군사적 옵션 모두 동원, 대륙간탄도미사일도 시험발사…北 '화력훈련' 등 위협
북한이 창군절인 25일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같은 전략 도발을 자제하면서 '4월 위기설'이 …
후보5인 中企공약…공약만 있고 대···
중톱
유력 대선 후보 5명은 정부 주도의 중소기업 정책 마련 의지가 강하지만 재원…
세월호 미수습자 추정 남학생 교복···
중톱
세월호 선내 수색 과정에서 미수습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류품이 발견됐다.…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