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朴 삼성동 자택 매각…주민들 "안쓰럽지만 홀가분"

(서울=뉴스1) 박정환 기자, 김다혜 기자 | 2017-04-21 11:56 송고 | 2017-04-21 14:24 최종수정
3월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내 창문이 굳게 닫혀 있다. 2017. 3. 13/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매각 소식이 알려지자 인근 주민들은 안쓰러워 하면서도 홀가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오전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앞에서 만난 주민 손모씨(25·여)는 "자택을 매각한 것도 몰랐다"며 "한참 지지자들이 많아서 초등학생들이 다니기 불편하지 않았나"라고 밝혔다.

이어 손씨는 "교육에도 안 좋을 것 같았는데 다행이다"라며 "동네가 확실히 조용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갑작스러운 매각 소식에 안쓰럽다는 반응을 보인 주민도 있었다. 김모씨(59·여)는 "팔았대요?"라고 반문하며 "안됐다. 이 나라 대통령이었는데, 원래 살던 집에 못살고 떠나야 한다는게 마음에 걸린다"고 했다.

또다른 주민 김모씨(57)는 "한편으로 잘됐다"며 속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씨는 "왜냐하면 여기가 대통령 살 자리로는 안 좋다. 학교와 인접해있기도 하고 협소하다"며 "인간적으로 좀 안타까운 마음도 있지만 간 게 차라리 나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때 북적거렸던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모습은 이날 보이지 않았다. 초소 앞 경비 관계자는 "매일 오는 할아버지만 1명 있고 다른 지지자는 없다"며 "경호원들만 자택을 오갈 뿐 별다른 특이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21일 오전 서울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2017.3.2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최근 삼성동 자택을 매각하고 내곡동에 새 집을 장만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이달 중 내곡동으로 이삿짐을 옮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친박계 의원 측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사는 탄핵 전부터 퇴임 이후 내다보고 준비했다"며 "이사할 집 후보지는 내곡동 말고도 몇개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삼성동 자택 매각 배경이 박 대통령의 구속과 연관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니라고 할 순 없다"며 "(이밖에도) 주민들이 우범지역 비슷하게 됐다고 항의하고 경찰서에서 연락도 오고 해서 이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삼성동 자택의 시가는 60억~70억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




kul@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이낙연"청탁금지법 손볼때 됐다…내년이전 검토"
국회 인사청문회서 밝혀…"청렴 사회·과도한 피해 방지 양자 만족할 지혜 살펴볼 것"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4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국가안보실 1차장 이상철 · 2차장 ···
중톱
청와대는 24일 국가안보실 1차장에 이상철(60) 성신여대 안보학과 교수, …
이낙연 "위장전입 참으로 부끄럽고···
중톱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4일 국회에서 진행된 인사청문회에서 "참으로 부…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