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朴 삼성동 자택 매각…주민들 "안쓰럽지만 홀가분"

(서울=뉴스1) 박정환 기자, 김다혜 기자 | 2017-04-21 11:56 송고 | 2017-04-21 14:24 최종수정
3월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내 창문이 굳게 닫혀 있다. 2017. 3. 13/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매각 소식이 알려지자 인근 주민들은 안쓰러워 하면서도 홀가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오전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앞에서 만난 주민 손모씨(25·여)는 "자택을 매각한 것도 몰랐다"며 "한참 지지자들이 많아서 초등학생들이 다니기 불편하지 않았나"라고 밝혔다.

이어 손씨는 "교육에도 안 좋을 것 같았는데 다행이다"라며 "동네가 확실히 조용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갑작스러운 매각 소식에 안쓰럽다는 반응을 보인 주민도 있었다. 김모씨(59·여)는 "팔았대요?"라고 반문하며 "안됐다. 이 나라 대통령이었는데, 원래 살던 집에 못살고 떠나야 한다는게 마음에 걸린다"고 했다.

또다른 주민 김모씨(57)는 "한편으로 잘됐다"며 속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씨는 "왜냐하면 여기가 대통령 살 자리로는 안 좋다. 학교와 인접해있기도 하고 협소하다"며 "인간적으로 좀 안타까운 마음도 있지만 간 게 차라리 나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때 북적거렸던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모습은 이날 보이지 않았다. 초소 앞 경비 관계자는 "매일 오는 할아버지만 1명 있고 다른 지지자는 없다"며 "경호원들만 자택을 오갈 뿐 별다른 특이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21일 오전 서울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2017.3.2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최근 삼성동 자택을 매각하고 내곡동에 새 집을 장만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이달 중 내곡동으로 이삿짐을 옮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친박계 의원 측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사는 탄핵 전부터 퇴임 이후 내다보고 준비했다"며 "이사할 집 후보지는 내곡동 말고도 몇개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삼성동 자택 매각 배경이 박 대통령의 구속과 연관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니라고 할 순 없다"며 "(이밖에도) 주민들이 우범지역 비슷하게 됐다고 항의하고 경찰서에서 연락도 오고 해서 이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삼성동 자택의 시가는 60억~70억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




kul@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사법 블랙리스트' 내일 결론…양승태 입장 임박
대법 윤리위, 사법행정권 남용 책임소재·징계 등 결정법관회의, 회의록 공개 절차 착수…이번주 결정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효숙)가 27일 4차 회의를 진행하고 이른바 '사법행정권 남…
'문준용 특혜 조작' 국민의당 당원···
중톱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입사특혜 의혹 제보내…
文대통령 첫 방미 일정 '장진호기···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방미 기간 중 첫 일정으로 장진호전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