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돼지흥분제'는 들은 이야기…관여 안 했다"

"책 특성상 관여한 것처럼 썼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한재준 기자 | 2017-04-21 09:38 송고 | 2017-04-21 11:06 최종수정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한국무역협회 주최로 열린 '홍준표 후보와 무역인과의 만남'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2017.4.2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21일 이른바 '성범죄 모의' 논란과 관련 "들은 얘기일 뿐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대선후보와 무역인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

자서전이라는 특성상 전해들은 이야기를 자신이 관여한 것처럼 썼다는 것이다.

홍 후보는 "홍릉에서 하숙하면서 S대 학생들이 하는 이야기를 옆에서 들었다"며 "그것을 책에 기술하기 위해 간접적으로 관여했던 것처럼 쓰고 마지막에 후회하는 장면을 넣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건 관련자의 실명을 공개하지 못하는 것은 그 S대 상대생이 현재 대한민국 경제를 움직이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또 "10년 전에 책이 나왔을 당시 해명을 했기 때문에 언론에서 문제를 삼지 않았다"며 "요즘 문제 삼는 것을 보니 유력후보가 돼 가는 모양"이라고 했다.

홍 후보는 2005년 펴낸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 122쪽에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소제목으로 대학교 1학년인 1972년 당시 친구가 짝사랑하던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으며, 홍 후보와 다른 친구들이 이를 구해줬다는 내용을 서술했다.


kukoo@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위장전입' 발목잡힌 文정부 첫내각…어떻게 풀까
野 "5대원칙 위반, 대통령 직접 해명해야" 강경…與 "비서실장 사과로 충분"
위장전입 문제로 발목을 잡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이어 문재인 정부의 초기 내각 후보자들이…
수사권 조정 본격화…사수해온 검찰···
중톱
문재인정부가 끊임없이 논란이 됐던 검찰·경찰의 수사권 조정 논의를 본격…
'일요일도 보고' 국정기획위, 오늘···
중톱
국정기획자문위원회(위원장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는 일요일인 28…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