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돼지흥분제'는 들은 이야기…관여 안 했다"

"책 특성상 관여한 것처럼 썼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한재준 기자 | 2017-04-21 09:38 송고 | 2017-04-21 11:06 최종수정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한국무역협회 주최로 열린 '홍준표 후보와 무역인과의 만남'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2017.4.2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는 21일 이른바 '성범죄 모의' 논란과 관련 "들은 얘기일 뿐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대선후보와 무역인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

자서전이라는 특성상 전해들은 이야기를 자신이 관여한 것처럼 썼다는 것이다.

홍 후보는 "홍릉에서 하숙하면서 S대 학생들이 하는 이야기를 옆에서 들었다"며 "그것을 책에 기술하기 위해 간접적으로 관여했던 것처럼 쓰고 마지막에 후회하는 장면을 넣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건 관련자의 실명을 공개하지 못하는 것은 그 S대 상대생이 현재 대한민국 경제를 움직이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또 "10년 전에 책이 나왔을 당시 해명을 했기 때문에 언론에서 문제를 삼지 않았다"며 "요즘 문제 삼는 것을 보니 유력후보가 돼 가는 모양"이라고 했다.

홍 후보는 2005년 펴낸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 122쪽에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소제목으로 대학교 1학년인 1972년 당시 친구가 짝사랑하던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으며, 홍 후보와 다른 친구들이 이를 구해줬다는 내용을 서술했다.


kukoo@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확 줄어든 네거티브 …5인 공약 홍보 · 검증 '집중'
[TV토론] 대선후보 5인 상대방 비방 언급 자제…경제불평등 北핵 등 이슈 토론 '진일보'
둥글게 앉은 5명의 대선 후보들은 25일 열린 4번째 TV토론에서 네거티브 공세를 확 줄이고 대신&nb…
[단독] 한미 오늘 '사드 장비' 성···
중톱
한국과 미국 당국이 26일 오전 일찍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THAAD·고고도…
美국방부 "유사시 오키나와 미군 ···
중톱
미국 국방부가 유사시 오키나와 주일미군을 북한에 투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