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인천

300만원 '사채의 덫'…3600만원 뜯고 성폭행

신체포기각서 작성·알몸 촬영 협박

(인천=뉴스1) 주영민 기자 | 2017-04-20 17:50 송고 | 2017-04-20 18:32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300만원을 빌려준 뒤 원금을 다 받았음에도 채무자와 가족을 찾아가 협박해 수천만원을 뜯어내고 알몸 촬영과 성폭행까지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권성수)는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강간 및 공갈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27)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에게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및 신상 정보 등록 15년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을 통해 “피고인의 범행 방법이나 횟수 등에 비춰 볼 때 죄질이 좋지 않으며, 현재까지 피해자들에 대한 피해 회복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판시했다.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강간 범행을 제외한 나머지 범행들에 대해 대부분 자백하면서 반성하고 있으며, 성범죄로 처벌받으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3월24일 B씨(24·여)에게 300만원 일수대출해 준 뒤 B씨가 이를 갚지 않고 잠적하자 지난 9월14일 B씨를 찾아 “일수 미상환으로 7000만원의 손해를 봤다”고 협박한 뒤 새 대부계약서와 신체포기각서 등을 작성케 해 3600만원을 뜯어낸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조사 결과 A씨는 B씨가 잠적하자 지난해 5월 B씨의 어머니로부터 대출금 300만원을 이미 변제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숨기고 B씨를 협박했다.

A씨는 또 B씨로부터 신체포기각서를 빌미로 B씨를 협박해 모텔 등에서 B씨의 알몸을 촬영하고 3차례에 걸쳐 성폭행했다.

A씨는 이외에도 지난해 8월 지인에게 “1000만원만 투자하면 올해 말까지 1억원을 지급하겠다”고 속여 투자금 1000만원을 받은 뒤 돌려주지 않았다.




ymjoo@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김현미 '투기와 전쟁'…"6 · 19대책 1차 메시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동산 투기세력에 대해 사실상 전쟁을 선포했다. 투기규제를 위해선 더…
한승희 후보자 "대기업 변칙거래 ···
중톱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는 23일 "대기업과 고액 재산가의 자금 유출 등과 관…
김현미 "6 · 19대책은 1차 메세지"···
중톱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동산 투기세력에 대해 사실상 전쟁을 선포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