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공항 활주로에서 싸운 커플…비행기 30분 출발 지연

(서울=뉴스1) 박형기 중국 전문위원 | 2017-04-20 14:04 송고 | 2017-04-20 14:33 최종수정
쿤밍일보 갈무리


이혼을 소송을 벌이고 있는 커플이 공항 활주로에서 싸우다 비행기가 30분 정도 출발이 지연됐다. 문제의 커플은 공항 경찰에 체포됐으나 훈방됐다. 

쿤밍일보는 지난 18일 윈난성 쿤밍 공항에서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는 중국인 커플이 청두로 향하는 비행기 탑승을 대기하던 중 싸움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공항 경찰에 따르면 이 커플은 비행기에 탑승하기 위해 공항버스를 타고 이동한 후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싸움을 시작해 남자는 셔츠를 찢기고, 여자는 활주로 바닥에 내동댕이쳐졌다.

싸움이 끝난 뒤 이 커플은 비행기에 탑승하려했으나 기장이 경찰에 신고해 연행됐다. 공항경찰은 벌금은 물지 않고, 훈방조치했다고 밝혔다.

    




sinopark@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중소벤처기업부 승격, 소방 해경독립 등만 검토"
국정기획위 "큰틀의 조직 개편안만 다룰 것"…산업통상자원부의 통상부문 외교부로 이전도
국정기획자문위원회(위원장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에 있는 …
[풀영상] 盧8주기 참석한 文대통령···
중톱
"제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사회는 더불어 사는 사회, 모두가 먹는것, 입는것, …
'여기저기' 정규직화…"잡음날라" ···
중톱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 줄이기를 국정과제로 밀어붙이자 공공부문은 물론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