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文겨냥 "우리의 주적은 북한이다" 직격

"문 후보의 안보관에 대해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2017-04-20 10:22 송고 | 2017-04-20 14:14 최종수정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캠프의 조직적 부정선거 의혹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4.2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겨냥해 "엄연히 우리 국방백서에는 주적이 북한으로 나와있다"며 "우리의 주적은 북한"이라고 직격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문 후보는 어제 TV토론에서 '주적이 어디냐'하는 문제에 대해 답변을 머뭇거리고, 주저하고, 하지 않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문 후보는 전날 밤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2017 대선후보 KBS 초청 토론회'에서 "북한이 우리의 주적이냐"는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질문에 "그런 규정은 대통령으로서 할 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어제 TV토론을 보고 문 후보의 안보관에 대해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문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미국보다 북한에 먼저 가겠다'고 했는데, 이것은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과 대북정책의 ABC도 모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대중 대통령은 튼튼한 안보와 한미동맹, 한미일 공조, 중국·러시아 협력 속에 남북이 전쟁을 억제하고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면 통일이 올 것으로 보고  30년, 50년 후를 대비하자는 것"이라며 "그런데 문 후보는 북한을 먼저 가겠다고 해서 (안보관이)굉장히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어제 문 후보가 주적에 대한 답변을 하지 못한 것은 마치 대통령 되면 미국보다 먼저 북한을 가겠다고 하는 것으로 굉장히 위험하다"고 거듭 비판했다.


pjy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중소벤처기업부 승격, 소방 해경독립 등만 검토"
국정기획위 "큰틀의 조직 개편안만 다룰 것"…산업통상자원부의 통상부문 외교부로 이전도
국정기획자문위원회(위원장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에 있는 …
[풀영상] 盧8주기 참석한 文대통령···
중톱
"제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사회는 더불어 사는 사회, 모두가 먹는것, 입는것, …
'여기저기' 정규직화…"잡음날라" ···
중톱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 줄이기를 국정과제로 밀어붙이자 공공부문은 물론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