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Nstyle > 패션

[N현장] 2017 F/W 인디브랜드페어 개최, "차세대 K패션의 주역"

(서울=뉴스1) 강고은 에디터 | 2017-04-19 17:05 송고
사진 / 강고은 에디터 © News1
글로벌 패션 시장에서 나날이 성장하고 있는 K 패션. 특히 인디 브랜드들의 활약이 점차 두드러지는 가운데, 인디 디자이너의 새로운 내수시장 판로개척 및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2017 F/W 인디브랜드페어’가 19일 양재 at센터에서 개최됐다.
사진 / 한국패션협회 © News1
이날 개막식에는 한국패션협회 원대연 회장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이현재 의원,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 유정열 국장,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자 소상공인연구원 전순옥 이사장을 비롯해 관련기관 및 패션업체 대표들의 참여 속에 진행됐다.

매해 2회씩 진행되고 있는 인디브랜드페어 행사에는 론칭 7년 미만의 인디 브랜드들만 참가 가능하며, 백화점과 쇼핑몰, 편집숍 등의 유통업계 관계자들의 심사를 통해 상품성과 비즈니즈 역량 및 성장 가능성등을 토대로 엄선된 브랜드들로 올해는 총 160개 브랜드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국내 백화점, 쇼핑몰, 편집숍, 온라인 유통 및 인디브랜드와 협업을 희망하는 패션업체 등 행사전 사전등록을 완료한 1,000여 명의 바이어들과 현장등록 바이어, 최근 어려운 상황에서도 방문신청을 완료한 중국, 일본, 동남아 바이어들과 1,500건 이상 상담과 400건 이상의 비즈니스 계약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프로젝트 307' 부스© News1
많은 업체들이 참여한 가운데, 이번 시즌 처음으로 인디브랜드페어에 참가한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프로젝트 307’의 부스는 감각적인 컬러 배치와 감각적인 페미닌룩 아이템들로 방문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브랜드 관계자는 해외에서 참석한 바이어들 중 주로 유럽 바이어들이 브랜드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news1] ‘뷰티·패션’ 뉴스 제보 - kang_goeun@news1.kr


kang_goeun@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美中日 대북압박 고삐 지속…北도 '말폭탄' 맞불
트럼프 비군사적 옵션 모두 동원, 대륙간탄도미사일도 시험발사…北 '화력훈련' 등 위협
북한이 창군절인 25일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같은 전략 도발을 자제하면서 '4월 위기설'이 …
후보5인 中企공약…공약만 있고 대···
중톱
유력 대선 후보 5명은 정부 주도의 중소기업 정책 마련 의지가 강하지만 재원…
세월호 미수습자 추정 남학생 교복···
중톱
세월호 선내 수색 과정에서 미수습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류품이 발견됐다.…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