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미래부, 어린이집·유치원 300곳 '전자파 안전성' 매긴다

5월부터 연말까지…교육부 협의로 지난해보다 3배 늘어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 2017-04-17 07:40 송고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무악동 도시텃밭에서 열린 개장식에 참석한 어린이집 원생들이 모종에 물을 주고 있다. 2017.4.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효율적이고 안전한 전자파 관리와 어린 자녀를 둔 학부무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5월부터 전국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 300여곳에 대한 전자파 안전성 평가에 나선다. 올해는 조사대상이 3배로 대폭 확대된 게 특징이다. 

16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은 미래부의 사업의뢰를 받아 이달말부터 전국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교 등 영유아 및 어린이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전자파 인체 안전성 평가'를 진행한다.

전자파 인체 안전성 평가사업은 2014년 정부가 수립한 '전자파 인체보호 종합대책'의 후속작업의 일환으로 2015년부터 매년 진행하고 있다. 스마트폰을 비롯해 일상에서 전파에 노출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이에 대한 국민들의 막연한 불안감과 불신을 해소하겠다는 취지다.

지난해 미래부는 KCA를 통해 전국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중 사전에 신청한 100여곳에 대한 표본조사 방식으로 전자파 안전성 평가를 진행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조사 대상을 300여곳으로 크게 늘린다.

미래부 관계자는 "올해는 교육부와 부처간 협의를 거쳐 전국 지역별 교육청에 공문을 전달, 전자파 안전성 평가를 희망하는 각급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의 신청을 받을 것"이라며 "앞으로 계속 안전성 평가 조사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래부에 따르면 이달말쯤 교육부에 관련 공문이 전달될 예정이다. 이후 5월부터 신청을 받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을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된다. 조사는 올 연말까지 계속되며 사업수행비로 KCA 예산 2억5000만원이 투입된다.

조사는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등 어린이들이 주로 활동하는 교실, 복도, 운동장 등에서 가전기기와 이동통신 기지국, 와이파이(Wi-Fi) 등 다양한 전자파 발생원에 대한 전자파 강도 측정방식으로 이뤄진다.

또 정부는 이동형 전자파 인체노출량 측정시스템을 활용해 영유아나 어린이들의 등하교 경로와 놀이터 등의 다중이용시설 주변의 전자파 강도 분포도 파악할 예정이다.

점검 결과 생활속 전자파 저감방안을 충실히 이행하고 측정치가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을 만족하는 시설에 대해서는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적합 확인시설' 마크와 미래부 업무표장이 박힌 확인서 등이 발급된다.

미래부 관계자는 "많은 부모들이 영유아나 어린이들의 전자파 노출에 우려를 갖고 있지만 실제 조사를 해보면 대부분 인체보호기준을 만족하고 있어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면서 "앞으로도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안전한 전파환경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ho218@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