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보육원서 1년째 자원봉사하며 자숙

"반신반의 했는데 이제 아이들이 '키다리 선생님'만 기다려요"
매주 1회 일일 놀이교사 활동...유아 5명에는 매월 적금 후원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임해중 기자 | 2017-04-10 06:00 송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동작구 A보육원에서 아동을 돌보고 있다.(보육원 제공)© News1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근황이 포착됐다. 2014년 뉴욕발 대항항공 비행기의 불법 회항으로 파문을 일으킨 뒤 경영에서 물러난 조 전 부사장은 봉사활동에 전념하며 자숙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해 4월부터 일주일에 한 번씩 동작구 소재의 A보육원을 찾아 유아들을 돌보는 자원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법원의 사회 봉사명령이 없었지만 자숙을 위해 자발적으로 보육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조 전 부사장은 2015년 5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뒤 외부활동을 극도로 삼가왔다. 1년 정도 지난 지난해 자원봉사 활동 의지를 갖고 자택에서 가까운 장소를 물색해 A보육원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보육원 측은 조 전 부사장이 주중 봉사활동 희망의사를 먼저 타진했다고 설명했다. 주중 일손이 부족한 보육원은 1회성 봉사가 아닌 6개월 이상을 원했고, 조 전 부사장은 1년여가 지난 현재까지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A보육원 관계자는 "처음 신청서를 쓸때 이름을 보고 조 전 부사장임을 알고는 봉사활동이 얼마나 갈까 반신반의했고 부담스러웠다"며 "그런데 일반 봉사자 보다 더 열심히 봉사활동을 해줘서 지금은 일손을 크게 덜게 됐다"고 말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동작구 A보육원에서 아동을 돌보고 있다.(보육원 제공)© News1

A보육원에는 영유아부터 고등학생까지 73명이 생활하고 있다. 이중 조 전 부사장은 4세 아이들 5명과 결연을 맺고 '일일 놀이선생님'으로 활동하고 있다. 담당교사들이 '놀이선생님'으로 지칭하지만 아이들 사이에서 조 전 부사장은 '키다리 선생님'으로 통한다.

조 전 부사장은 아이들 체험학습과 관련된 재료·놀이기구 등과 간식도 종종 직접 싸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태어난 아동 5명과는 결연관계도 맺었다. 조 전 부사장의 쌍둥이 아들들과 동갑내기다보니 성장과정이 비슷하고 좋아하는 놀이들도 유사해 조 전 부사장이 더욱 애착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부사장의 결연아동들을 담당하는 보육교사 B씨는 "이미지랑 다르게 애들한테 너무 잘해주고 아이들도 조 전 부사장이 오는 날만 기다린다"며 "여기서는 한 사람의 엄마이고 동네 아줌마 같은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어 "1년 정도 같이 하면서 처음에는 저도 어색하고 어려웠는데 이제는 편하고 아이들을 주제로 수다도 떨곤 한다"며 "최근에는 아이들과 소풍 등 실외활동을 같이 하면 어떻겠냐는 제안도 먼저 해왔다"고 덧붙였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동작구 A보육원에서 아동을 돌보고 있다.(보육원 제공)© News1

A보육원은 결연 아동들과 정이 든 조 전 부사장이 보다 장기적으로 아동들을 돕는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성인이 됐을때 자립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생각이 반영됐다.

조 전 부사장은 아이들의 자립을 돕고자 결연아동 5명 명의로 각각 통장을 개설해 매달 일정 금액을 적립하는 후원을 시작했다.

A보육원 관계자는 "어떤 방식으로 아이들을 돕는게 좋을지 묻고 방법을 고심하더라"라며 "금액은 밝힐 수 없지만 2월부터 정기적으로 적립식 통장에 후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조 전 부사장은 지난 2014년 12월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 혐의로 구속됐다가 항소심에서 집행유예가 선고돼 풀려났다. 이후 검찰의 상고로 최종판결은 대법원에 넘겨졌으나 2년여가량 계류중이다.


eonki@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사법 블랙리스트' 내일 결론…양승태 입장 임박
대법 윤리위, 사법행정권 남용 책임소재·징계 등 결정법관회의, 회의록 공개 절차 착수…이번주 결정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효숙)가 27일 4차 회의를 진행하고 이른바 '사법행정권 남…
'문준용 특혜 조작' 국민의당 당원···
중톱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입사특혜 의혹 제보내…
文대통령 첫 방미 일정 '장진호기···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방미 기간 중 첫 일정으로 장진호전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