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김관용 "힘 모아야"…김진태·이인제 "바른정당 손 못잡아"

[한국당 TV토론] 보수후보 단일화 질문에 답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구교운 기자 | 2017-03-24 14:56 송고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들. 왼쪽부터 김관용, 홍준표, 김진태, 이인제 후보. 2017.3.23/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보수진영이 대선승리를 위해 '보수후보 단일화'에 나서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24일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홍준표, 김관용 후보는 찬성, 김진태, 이인제 후보는 반대 의사를 밝혔다.
 
홍준표 후보는 이날 서울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한국당 대선 후보자 경선토론에서 97년 'DJP(김대중-김종필)'를 상기하며 "기울어진 운동장은 탄핵사태로 좌파로 가 있다. 대선때는 전부 하나돼야 한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2007년에는 이명박과 이회창이 분리해 출마했지만 보수 진영에서 이명박을 밀어 승리했다"며 "범우파 진영이 대동단결해서 대선에 임해야지 좌파집권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김진태 후보는 "정치는 명분과 숫자인데 명분이 있어야 움직일 수 있다"며 보수후보 단일화를 반대했다.
 
김 후보는 "바른정당 사람들 때문에 이렇게까지 왔는데 아무런 상황변화 없이 손을 잡는다는 것에는 아무런 명분이 없다"며 "바른정당은 제대로된 보수가 아니다. 얼마 안되는 표를 얻겠다고 했다가 갖고 있는 알토란같은 보수 표도 잃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인제 후보도 "(대통령과) 같은 당 세력은 탄핵에 앞장 서면 안된다"며 "탄핵이 무리하게 정치윤리를 벗어나 이뤄졌는데 아무일 없다는 듯 하나로 뭉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세력 결집해서 좌파 후보 양강구도 만든 다음 자연스레 보수민심이 변화를 통해 하나되는 방향으로 순리대로 밀고나가야 한다'며 "바른정당은 지지 받기 어렵다. 보수 민심에서 멀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관용 후보는 "좌파는 완장 두르고 설치는데 한국당이 현실인식에 부족하다"며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후보는 "문재인 좌파 정권이 들어서지 않도록 보수가 앞장서서 막아야 한다"며 "바른정당은 이념으로 갈라진 게 아니라 몇몇 사람의 정치적 판단과 자리 관리로 인한 것"이라며 연대를 강조했다.


song6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