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도시바 美 원전 자회사, 기업회생 자금 대출 검토중

금융 지원 규모 약 5억달러 예상

(로이터=뉴스1) 정혜민 기자 | 2017-03-21 11:07 송고
도시바의 미국 원전 자회사 웨스팅하우스가 챕터11(파산보호법)에 따라 기업회생 절차를 진행하면서 금융지원을 받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들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도시바는 금융기관과 투자은행들로부터 기업회생절차 자금(DIP) 대출 지원 제안을 받고 이를 검토하고 있다. 소식통들은 금융 지원 규모가 5억달러(약 5600억원) 이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시바가 파산 신청을 할 경우 대출금은 웨스팅하우스 직원 임금과 조지아주 및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원전 4기 건설대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소식통은 웨스팅하우스가 파산 신청 준비 중이며 이와 관련해 결정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 로이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mingway@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취약계층 가계 빚 78.6조…금리인상땐 '시한폭탄'
전체 가계대출의 6.2% 차지…자산·소득보다 빚 많은 고위험가구 7% 뇌관 우려
취약 차주의 가계 빚은 지난해 말 기준 78조6000억원으로 전체 가계대출의 6.2%를 차지했다. 자산…
세월호 오전중 수면 13m 인양…막바···
중톱
해양수산부는 24일 오전 6시45분 세월호 선미램프 제거작업을 완료하고, 오전…
美하원, 中 사드보복 중단 촉구 결···
중톱
미국 하원이 23일(현지시간)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