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국방부 "사드전개後 사이버 침해 늘었으나 中 특정할 수 없어"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2017-03-21 11:00 송고
 

국방부는 21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전개 및 배치 기정사실화 이후 군에 대한 중국의 사이버 공격이 중가했다는 주장에 대해 "중국으로 특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상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의 사이버 침해 증가 보도와 관련해 "최근 사이버 침해 시도는 다소 늘어난 수준이지만 이로 인한 피해 사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침해 시도는 증가했으나 공격은 없었다"며 "또한 중국이라고 특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국방 인트라넷망과 외부 인터넷망이 분리돼있느냐는 질문에는 "정확하게 분리돼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창군 이래 최초로 군 인터넷망을 통해 국방망까지 해킹된 바 있다. 당시 인터넷망과 국방망이 연결돼 있어 북한 추정 세력이 해킹을 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9일 정부는 국가 사이버위기 경보단계를 '관심 단계'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했다. 이에 군 당국도 정보작전방호태세인 '인포콘'을 4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했다.

군 당국은 한미 연합훈련에 따른 북한의 도발 대응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playingjo@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두번 남은 TV토론…5차 '경제대통령' 한방 승부수
28일 토론회…文'소득주도 성장' 安'실물경제 전문가' 洪'귀족노조 타파' 劉'중부담 중복지'
원내 5당 대선 후보들이 지난 25일 열린 제4차 TV 토론회를 뒤로 하고 오는 28일과 다음달 2일 등 남은 …
한미, 사드 KAMD 통합운영 구상 대···
중톱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포대가 전개되면…
文"이보세요"- 洪"버릇없이"…나이···
중톱
"이보세요" "버릇없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