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박, 노승권 1차장검사와 10분 면담…9시35분 조사 시작(종합)

박측 "영상녹화 동의 안해"…한웅재 부장검사 첫 신문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2017-03-21 10:41 송고 | 2017-03-21 10:53 최종수정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7.3.21/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국정농단사건의 핵심피의자 박근혜 전 대통령(65)이 21일 오전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은 노승권 1차장검사와 티타임을 가진 뒤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24분 청사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은 중앙지검 사무국장의 안내로 10층으로 향했다.

박 전 대통령은 1002호 휴게실에서 9시25분부터 특수본 부본부장인 노승권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와 10분 가량 티타임을 가졌다. 박 전 대통령은 특수본부장인 이영렬 지검장은 만나지 않았다.

노 차장검사는 이 자리에서 조사일정과 진행방식에 대해 개괄적으로 설명하고 "이 사건 진상규명이 잘 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 전 대통령은 '성실히 잘 조사를 받겠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티타임 자리에는 박 전 대통령측 대리인 정장현·유영하 변호사가 동석했다.

박 전 대통령은 티타임 후 오전 9시35분부터 10층에 위치한 1001호실에서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형사8부 한웅재 부장검사가 먼저 배석검사 1명 및 참여수사관 1명과 함께 조사를 시작했다. 한 부장검사에 이어서 특수1부 이원석 부장검사도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실에는 현재 유 변호사가 신문에 참여 중인데 정 변호사와 번갈아 참여할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이 조사과정 녹화에 동의하지 않아 영상녹화는 진행하지 않고 있다.

박 전 대통령측 대리인 손범규 변호사는 "법률상 피의자에게는 검찰이 동의여부를 묻지 않고 녹화·녹음를 할 수도 있는 건데 동의여부를 물어왔고 그에 대해 부동의를 표시했다"고 밝혔다.

손 변호사에 따르면 조사에 입회한 유 변호사와 정 변호사 외에 손 변호사와 서성건·이상용·채명성 변호사가 대기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21일 오전 9시24분쯤 검은색 에쿠스 차량을 타고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가 불공정했냐고 생각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만 말한 뒤 청사에 들어섰다.

청사에 들어선 박 전 대통령은 검찰간부가 이용하는 금색 엘리베이터가 아닌 민원인과 직원들이 쓰는 8번 은색 엘리베이터를 타고 10층으로 향했다.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silverpape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정부조직법 논의 시작
7월 국회 열기로…조국·조현옥 출석, 추경 합의 관련 문구는 결국 빠져
여야 4당 원내대표가 다음달 4일부터 18일까지 임시국회를 여는 것에 최종 합의했다. 다만 쟁점이 된…
與 "사과로 끝?"…'문준용 조작' 배···
중톱
더불어민주당이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에 개…
여야 국회정상화 합의…정부조직법 ···
중톱
여야 4당 원내대표가 다음달 4일부터 18일까지 임시국회를 여는 것에 최종 합…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