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더블스타 "금호타이어 인수해도 고용승계…사회이익 기여"

'박삼구 컨소시엄 허용' 가부 결정되는 22일 분수령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2017-03-21 10:44 송고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6 서울국제트래블마트'에 참석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2016.9.2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금호타이어 인수 문제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로 촉발된 한-중 경제 이슈로 부각되자 인수에 나선 더블스타가 고용승계를 약속하며 여론전에 나섰다.

더블스타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금호타이어 인수 후 현재 금호타이어 임직원에 대해 고용을 승계 및 유지하며 금호타이어의 기업가치 제고 및 지속성장을 위해 지역인재를 더 채용하겠다는 방침을 채권단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더블스타는 "고용승계 및 지역인재 추가 채용 계획은 금호타이어에 대한 즉각적이고 인위적인 구조조정이 없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조치의 일환"이라며 "금호타이어의 최대주주가 된 이후에도 독립 경영 체제를 유지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더블스타는 "일련의 혁신 경험과 중국 시장에서의 명성 및 영향력으로 금호타이어가 겪고 있는 경영난과 관리 측면의 문제해결에 효과적인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입장"이라면서 "더블스타의 금호타이어 인수는 양사의 임직원은 물론 주주, 고객, 글로벌 타이어 업계까지 윈윈 효과를 주고, 더 나아가 전 사회의 이익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금호타이어 지분 42.01%를 9550억원에 매수하기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더블스타는 최근 사드 이슈가 부각되면서 암초를 만났다.

우선매수권을 가진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측은 채권단이 컨소시엄을 불허한다는 입장을 고수하자 절차상 문제를 이유로 소송불사 입장을 밝혔다. 이에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컨소시엄 방식의 우선매수권 허용 여부를 묻는 안건을 서면 부의했다. 답변시한은 22일까지다.

호남을 기반으로 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유력 대선 후보들이 금호타이어의 중국 매각에 잇따라 우려를 표하면서 차기정권 눈치를 봐야하는 산은의 입장이 난처해졌다. 반중 정서가 확대되면서 '제2의 쌍용차' 사태를 우려하는 여론도 부담이다.

채권단이 박 회장 측의 컨소시엄 허용 안건에 대해 가부를 결정해도 소송은 피할 수 없다. 박 회장의 요구를 수용할 경우 더블스타가 산은을 상대로 국제소송을 제기할 가능성이 농후하고, 반대의 경우 박 회장 측이 매각중단 가처분 신청을 시작으로 매각 절차의 적정성을 따지는 본안 소송에 돌입할 공산이 크다.


eonki@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두번 남은 TV토론…5차 '경제대통령' 한방 승부수
28일 토론회…文'소득주도 성장' 安'실물경제 전문가' 洪'귀족노조 타파' 劉'중부담 중복지'
원내 5당 대선 후보들이 지난 25일 열린 제4차 TV 토론회를 뒤로 하고 오는 28일과 다음달 2일 등 남은 …
한미, 사드 KAMD 통합운영 구상 대···
중톱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포대가 전개되면…
文"이보세요"- 洪"버릇없이"…나이···
중톱
"이보세요" "버릇없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