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고시텔서 공무원 준비생 목 매 숨진 지 1주일만에 발견

(전주=뉴스1) 박아론 기자 | 2017-03-21 10:30 송고 | 2017-03-21 10:42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고시텔에서 공무원 준비생이 숨진 채 발견됐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20일 오후 7시45분께 전북 전주시 진북동의 한 고시텔에서 교정직 공무원 준비생 김모씨(30)가 목을 맨 채 숨져 있는 것을 관리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관리인은 경찰에서 "악취가 풍기는 곳으로 가보니 문 사이로 매달린 다리가 보여 신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씨의 휴대전화에는 3월13일 오전 7시께 미처 발송되지 못한 '엄마, 미안해'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가 남겨져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의 책상에는 부산 해운대경찰서에서 컴퓨터 등 사용 사기 혐의로 출석을 요구하는 출석 요구서가 놓여져 있었다.

경찰은 김씨가 1주일전 쯤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김씨가 교정직 공무원 준비를 하던 중에 자신이 저지른 사건으로 공무원 임용이 탈락될 것이 두려워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ahron317@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학교비정규직 파업…2000개교 빵 · 도시락 점심
조리원 등 1만5천여명 참여…전국 265개 학교는 단축수업·현장학습
학교급식실 조리원 등 학교비정규직 직원 1만5000여명이 29일 파업에 들어가면서 전국 초중고 2000여…
김상곤 "논문 표절로 판단되면 사···
중톱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논문이 표절로 판단…
'사드보다 FTA'…한미회담 핵심의제···
중톱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문제가 핵심 쟁점으로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