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주승용 "박前대통령, 사과없이 원론적 입장 대단히 유감"(종합)

"檢, 법과 원칙에 입각해 박前대통령 수사해야"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이원준 기자 | 2017-03-21 10:11 송고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7.3.21/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진정성 있는 용서를 표하지 않고 원론적 말씀만 한 데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행여나였는데 역시나였다. 검찰 소환 과정이 전세계에 비춰지는 과정에서도 진정성 있는 용서가 없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탄핵을 당해 청와대를 떠나올 때에도 직접 국민들에게 아무런 메시지 없이 나왔다"며 "'진실은 언젠가 밝혀질 것'이라고 하는 등 죄에 대해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여 실망스러웠다"고 했다.

이에 앞서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을 향해 "헌정사상 네번째 전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되는 부끄러운 날"이라며 "검찰은 전직 대통령 조사에 있어 법과 원칙에 입각해 충실히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또 그는 우병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서도 "자신의 죄를 반성하지 않는 뻔뻔한 태도로 국민을 분노하게 만들고 있다"며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밖에 주 원내대표는 "어제 4당 원내대표가 만나 우리 당이 주도적으로 추진해온 LCT(엘시티)특검을 대선 이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며 "국회 선진화법은 합의처리 못했지만 21대(국회의원)부터 적용하는 것으로 결론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이어 "제조물 책임법, 경제민주화 관련 3개 법안은 임시국회에서 처리할 것"이라며 "검찰개혁, 조기 대선에 따른 인수법 개정안 등은 각 당이 입장이 달라 오는 27일 만나 논의한다"고 덧붙였다.





gs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갑질' 대형마트도 징벌적 손배 책임…'최대 3배'
공정위 불공정근절 대책…불법행위 신고 보복시 처벌 확대, 대리점주 단체구성권도 부여
불공정 '갑질' 행위를 저지른 대형마트에도 피해액의 최대 3배에 이르는 징벌적 손해배상 책임을 묻…
文대통령 "비정규직 관련 경총 발···
중톱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한국경영자총협회에서 문재인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
靑 "국민 눈높이 못미쳐 죄송" 위···
중톱
청와대는 26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등 인사청문회 후보자들이 연이어…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