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고창군, 산란계농장 AI특별방역…564개 마을 일제소독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2017-03-21 10:13 송고
전북 고창군(군수 박우정)이 AI(조류독감)에 이어 잇따라 발생한 구제역 발생에 따라 이에 대한 차단방역에 나섰다.© News1

최근 전북 익산과 충남 논산 산란계 농장에서 연이어 고병원성 AI가 발생함에 따라 전북 고창군이 신속하고 강력한 방역조치에 나섰다.     

고창군은 대규모 산란계 농가(10만수 이상) 1곳을 대상으로 20일부터 전담 공무원 등 통제인력을 배치해 이동통제를 추진하고 있다.

통제인력은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2교대 근무를 통해 농장자체 방역사항 일일체크리스트 확인, 농장 내 출입차량에 대한 GPS 장착·작동 및 소독필증 휴대여부 확인, 알 운반에 필요한 기자재(파레트, 난좌 등) 적정 소독여부 확인 등을 하고 있다.    

군보건소도 22일 AI 인체감염 예방을 위해 고창 관내 564개 전 마을을 일제 소독을 실시한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4월2일까지 5만수 이상 사육 중인 산란계 농장은 식용란 반출시 관할 시·군에 사전신고를 해야 하며, 특히 서해안지역 산란계 농장은 이달 26일까지 식용란 반출을 금지하고 있다.       
 
단 불가피한 경우에는 관할 시·군 가축방역관이 지도·감독 속에 훈증소독 등 방역조치 후 주 1회에 한하여 식용란 반출을 할 수 있다. 

박우정 군수는 “현재까지도 전국 곳곳에서 AI가 발생함에 따라 축산농가가 많이 지치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앞으로 AI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상황관리와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cpark@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