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반환점 돈 민주당 토론회…'빅3' 신경전 고조

오늘 6차 토론회…차기 대통령 놓고 자웅 겨뤄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7-03-21 06:10 송고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인 안희정(왼쪽부터), 문재인, 이재명, 최성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2017.3.19/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21일 또 한 번 토론회장에서 맞붙는다.

문재인·안희정·이재명·최성 후보는 이날 MBC 100분 토론에 참석, 차기 대통령 자리를 놓고 누가 적임자인지에 대해 자웅을 겨룬다. 네 후보는 이날 오후 4시 방송녹화에 임하고, 방영은 22일 오전 0시10분부터 이뤄진다.

이번 토론회는 당이 예정한 총 10번의 토론회 중 6번째로, 반환점을 돈 직후 진행되는 토론회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민주당 토론회는 '빅3(문재인·안희정·이재명)'를 중심으로, 최근 날이 갈수록 서로를 향한 공방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특히 오는 25, 26일 호남 ARS(자동응답시스템)투표를 시작으로 민주당 경선이 본격화되는 만큼 세 후보는 '표심잡기'를 위해 사활을 걸 것으로 전망된다.

일단 안·이 후보의 경우, 선두주자인 '문재인 때리기'에 힘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문 전 대표를 향해 지적해온 리더십, 재벌개혁 등의 사안을 넘어 최근 불거진 '전두환 표창' '부산 대통령' 논란 등을 언급할 가능성이 있다.

문 후보는 토론회 흐름을 '정책검증'으로 끌고가되, 최근 잇따라 제기된 논란들에 대해 적극 대응하는 한편 '왜곡자제'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토론회마다 빠지지 않는 주제인 문 후보를 향한 인재영입 인사들의 도덕성 논란, 매머드캠프의 폐해 등을 비롯해 안 후보의 대연정 논란, 이 후보의 재벌해체 언급 등도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같이 '빅3' 간 신경전이 고조되는 상황 속 '1약(弱)'으로 분류되는 최 후보가 자신의 존재감을 어떻게 드러낼지도 주목된다. 앞서 최 후보는 전과, 논문표절 등 안·이 후보를 향한 신상검증으로 이목을 끌었다.


cho11757@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이낙연"청탁금지법 손볼때 됐다…내년이전 검토"
국회 인사청문회서 밝혀…"청렴 사회·과도한 피해 방지 양자 만족할 지혜 살펴볼 것"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4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국가안보실 1차장 이상철 · 2차장 ···
중톱
청와대는 24일 국가안보실 1차장에 이상철(60) 성신여대 안보학과 교수, …
이낙연 "위장전입 참으로 부끄럽고···
중톱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4일 국회에서 진행된 인사청문회에서 "참으로 부…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