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바른정당 유승민-남경필 부산서 첫 현장 토론회…공방 예고

유승민 "경제민주화 정책 강조" vs 남경필 "바른정당 가야할 길 제시"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7-03-21 05:00 송고 | 2017-03-21 09:23 최종수정
유승민(왼쪽), 남경필 바른정당 대선주자가 지난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2017대선 바른정당 후보자 경선토론'에 앞서 손을 잡고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2017.3.2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바른정당의 대선후보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1일 부산에서 첫 현장 토론회에 나선다.  

앞서 두차례 TV토론회에서 보수후보단일화와 모병제를 비롯한 각종 쟁점 사안을 두고 설전을 주고 받은 만큼 이번 현장 토론회에도 또 한번의 충돌이 예상된다.

유 후보 측은 남 후보의 보수후보단일화 등에 대한 비판에 적극 대응하기보다는 정책적인 면을 강조한다는 계획이다.

남 후보에 비해 지지율 면에서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남 후보의 비판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유 후보측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후보의 진정성을 보이면서 국민의 실생활을 파고드는 정책을 통해 설득력을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반면 남 후보 측은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연정과 협치를 앞세우면서도 유 후보의 보수후보단일화에 대한 비판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유 후보에 비해 지지율이 낮은 만큼 보수후보 단일화 등 쟁점사안을 적극 공략하는 한편, 자신의 장점을 강조하겠다는 것이다. 

남 후보 측은 관계자는 "모병제와 사교육, 수도이전 등 코리아 리빌딩 정책적인 부분을 강조할 것"이라며 "또 바른정당이 어떤 길을 가야 하는지 강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rki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세월호 인양 '난관 봉착'…가족들 "기도해 주세요"
세월호 인양 뜻밖의 암초…미수습가족들 탄식"힘냅시다. 기자분들도 기도해주세요" 간절한 호소
원만하게 진행되던 세월호 인양이 뜻밖의 '암초'를 만나면서 미수습자 가족들은 순간 안타까움을 …
'창사 참사' 한국 축구, 중국에 0-···
중톱
한국 축구가 중국에 무너졌다. 한국은 23일 중국 창사의 허룽 스타디움에…
세월호, 소조기 내 인양위해 선미 ···
중톱
해양수산부가 현재 수면 위 10m까지 들어올린 세월호 인양작업을 마무리하기 …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