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바른정당 유승민-남경필 부산서 첫 현장 토론회…공방 예고

유승민 "경제민주화 정책 강조" vs 남경필 "바른정당 가야할 길 제시"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7-03-21 05:00 송고 | 2017-03-21 09:23 최종수정
유승민(왼쪽), 남경필 바른정당 대선주자가 지난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2017대선 바른정당 후보자 경선토론'에 앞서 손을 잡고 주먹을 쥐어 보이고 있다.2017.3.2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바른정당의 대선후보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1일 부산에서 첫 현장 토론회에 나선다.  

앞서 두차례 TV토론회에서 보수후보단일화와 모병제를 비롯한 각종 쟁점 사안을 두고 설전을 주고 받은 만큼 이번 현장 토론회에도 또 한번의 충돌이 예상된다.

유 후보 측은 남 후보의 보수후보단일화 등에 대한 비판에 적극 대응하기보다는 정책적인 면을 강조한다는 계획이다.

남 후보에 비해 지지율 면에서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남 후보의 비판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유 후보측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후보의 진정성을 보이면서 국민의 실생활을 파고드는 정책을 통해 설득력을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반면 남 후보 측은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연정과 협치를 앞세우면서도 유 후보의 보수후보단일화에 대한 비판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유 후보에 비해 지지율이 낮은 만큼 보수후보 단일화 등 쟁점사안을 적극 공략하는 한편, 자신의 장점을 강조하겠다는 것이다. 

남 후보 측은 관계자는 "모병제와 사교육, 수도이전 등 코리아 리빌딩 정책적인 부분을 강조할 것"이라며 "또 바른정당이 어떤 길을 가야 하는지 강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rki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사법 블랙리스트' 내일 결론…양승태 입장 임박
대법 윤리위, 사법행정권 남용 책임소재·징계 등 결정법관회의, 회의록 공개 절차 착수…이번주 결정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효숙)가 27일 4차 회의를 진행하고 이른바 '사법행정권 남…
'문준용 특혜 조작' 국민의당 당원···
중톱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입사특혜 의혹 제보내…
文대통령 첫 방미 일정 '장진호기···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방미 기간 중 첫 일정으로 장진호전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