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본경선 권역별 현장 연설 2회로 축소 추진

부산, 광주에서만 '비전대회' 열기로, 일부 지역 TV 방송으로 대체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이정호 기자 | 2017-03-20 19:32 송고
 

자유한국당이 대선 경선에서 총 5차례 진행하기로 한 당초 계획을 축소해 2차례만 권역별 비전대회(현장 정견발표 또는 토론회)를 갖기로 20일 결정했다.

김광림 한국당 대선경선관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22일 오전 부산·울산·경남의 책임당원을 대상으로 부산에서 합동 연설회를 한 후 23일 오전 광주·전남·전북을 대표해서 광주에서 합동 연설회 또는 토론회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자유한국당은 이들 지역 외에 수도권과 대구·경북권, 충청권, 강원권 등에서도 비전대회를 열 예정이었지만 대구·경북권과 충청권은 TV방송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수도권과 강원권 비전대회는 같은 날 방송3사 합동토론회가 예정된 탓에 따로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TV토론은 2차례 이상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 일정표에 따르면 25일과 26일, 28일 TV토론을 열 계획이다.

다만 자유한국당은 현재 TV토론을 진행할 방송사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어 일정과 횟수 등은 유동적인 상황이다.

한편 한국당 2차 컷오프 결과 홍준표 경남도지사, 김진태 의원, 이인제 전 최고위원,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본 경선에 진출했다.


goodday@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文대통령 직접 '양해' 요청…인선안 정국 정면돌파
이낙연 인준안 조속한 매듭 위해 협의 분위기 조성…키 쥔 국민의당 "대승적 협조" 화답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인사원칙 위배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장표명을 하면서 이번 사안에 대한 정면 …
서훈 최대한 낮은 자세로…재산증식···
중톱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8일 자신의 재산증식 과정에 대한 야당의 공세…
정유라 31일 강제송환…검사 등 덴···
중톱
최순실씨(61·구속기소)의 딸 정유라씨(21)가 31일 강제송환된다.&nb…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