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경주지진 이후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예산 6.7배↑…8393억

안전처 2017년 범정부 내진보강대책 발표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2017-03-21 06:00 송고
© News1

올해 28개 중앙부처와 17개 지자체가 8393억원을 투입해 공공시설물 2542곳에 대한 내진보강사업을 추진한다.

21일 국민안전처가 발표한 건축물, 도로, 학교 등 공공시설물을 대상으로 한 2017년 공공시설물 내진보강대책에 따르면 공공시설물 2542곳은 중앙부처 825곳과 지자체 507곳, 공공기관 1210곳을 포함한다. 예산은 중앙부처 2506억원, 지자체 2213억원, 공공기관 3674억원이 각각 투입된다.

내진보강사업수는 최근 5년 평균 대비 2배 늘었으며 내진보강사업 투자예산은 최근 5년 평균 대비 6.7배 증가했다. 올해 내진보강 사업이 완료되면 올해 말 국가 내진율은 전년대비 2.41%p증가한 45.66%에 도달할 전망이다.

기관별로는 교육부가 2888억원(930곳)으로 가장 많은 예산을 투자한 가운데 국토부 1860억원(542곳) 해수부 540억(38곳) 순으로 조사됐다.

지방자치단체는 서울이 765억원(84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경기 356억원(95곳), 울산 136억원(53곳) 순으로 나타났다.

앞서 안전처는 작년 12월 지자체 내진보강사업 활성화를 위해 341억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한 바 있다. 투자금액별로는 학교시설, 공공시설, 공공건축물 순으로 집계됐으며 시설별로는 항만시설, 철도시설, 전력시설 순으로 나타났다.

2016년 말 기준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종합상황실 내진율은 63.8%였다.

안전처는 오는 29일까지 원자력시설을 비롯한 35곳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한 후 내진보강사업과 관련한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안영규 재난예방정책관은 "올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사업 투자예산이 예년에 비해 대폭 증가한 것은 지난해 9월 12일 발생한 경주 지진의 영향으로 각 기관이 내진보강 투자예산을 적극적으로 확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pjy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사법 블랙리스트' 내일 결론…양승태 입장 임박
대법 윤리위, 사법행정권 남용 책임소재·징계 등 결정법관회의, 회의록 공개 절차 착수…이번주 결정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효숙)가 27일 4차 회의를 진행하고 이른바 '사법행정권 남…
'문준용 특혜 조작' 국민의당 당원···
중톱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입사특혜 의혹 제보내…
文대통령 첫 방미 일정 '장진호기···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방미 기간 중 첫 일정으로 장진호전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