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제약·바이오

녹십자, WHO 입찰서 410억 규모 독감백신 수주

계절 반대인 남반구 국가에 수출…전년비 15% 증가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 | 2017-03-20 12:01 송고
© News1

녹십자가 남반구에 위치한 제3세계 국가에 410억원 규모의 독감백신을 공급한다.

녹십자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 Pan American Health Organization)의 2017년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약 3700만달러(약 410억원) 규모의 독감백신을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독감백신 수주로 녹십자는 국제기구에서 요구하는 백신공급계약에 응찰한지 6년만에 해외 누적수주액 2억 달러를 넘어섰다.

앞서 녹십자는 2011년 범미보건기구가 주관하는 입찰에 참여해 독감백신을 공급해왔다. 지난 2014년에는 독감백신 부문 점유율 1위를 기록했으며, 지난 2015년 기준 독감백신 매출만 1000억원에 달한다. 

특히 올해 독감백신 수주 규모는 지난해 남반구지역으로의 독감백신 수출액보다 15%이상 늘었다. 봄·가을에만 수요가 발생하는 독감백신 특성에 불구하고 매출이 늘어날 전망이다.

녹십자 관계자는 "계절이 반대인 남반구 지역으로 독감백신을 수출해 지속적인 매출을 확보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라며 "국제 보건 수준 향성에 더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kth@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文 '소통대통령' 安 '제2의DJ 길'…표심 다잡기
대선 보름 앞두고 유세 총력…洪 "安, 대통령 안돼" 劉 "洪 고해성사, 용서 문제 아니야"
3차 TV토론회에서 송민순 회고록 논란, 성폭력 공모 논란, 민주당 네거티브 문건 등으로 거친 설전을…
트럼프, 시진핑 통화서 "北 한반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
법정서 충돌 최순실-장시호…서로 ···
중톱
'비선실세' 최순실씨(61)와 조카 장시호씨(38)가 법정에서 서로 흥…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