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의료

천식 환자, 폐기능검사·흡입스테로이드 외면…"인식 개선 필요"

심평원 천식 3차 적정성 평가…평균 30% 수준

(세종=뉴스1) 이진성 기자 | 2017-03-20 12:30 송고 | 2017-03-20 14:41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천식 치료를 위해 효과적인 폐기능 검사와 흡입스테로이드(ICS) 치료를 받는 환자의 비율이 30%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천식 3차 적정성평가 결과 2015년 7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만 15세 이상 천식 환자를 진료한 1만6950개 의료기관 가운데 1419개(16.19%) 의료기관을 양호기관으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차 평가(2013년) 1066개, 2차 평가(2014년) 1278개 의료기관에 이어 다시 소폭 증가세를 이어갔다. 

양호기관은 천식 치료의 4대 권장지표인 △폐기능검사 시행률 △지속방문 환자비율 △흡입스테로이드 처방 환자비율 △필수약제처방 환자비율 등을 포함한 7개 지표로 평가한다. 

세부적으로 전체 대상 의료기관의 폐기능검사 시행률은 평균 28.34%, 흡입스테로이드 처방 비율은 30.62%로 환자 10명 중 3명꼴에 불과했다. 1차 평가보다는 각각 4.87%p, 5.25%p 높아졌지만 여전히 저조한 수준이다. 

반면 지속방문환자비율과 필수약제처방환자비율은 각각 72.02%, 63.65%에 달했다.

환자들은 폐기능검사의 번거로운 점과 흡입스테로이드의 가격 부담 등으로 검사를 꺼려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심평원은 폐기능 검사와 흡입스테로이드 치료가 천식 관리를 위해 필수적인 만큼 의료기관의 지속적인 노력과 환자의 인식 개선을 당부했다.


jinlee@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정부조직법 논의 시작
7월 국회 열기로…조국·조현옥 출석, 추경 합의 관련 문구는 결국 빠져
여야 4당 원내대표가 다음달 4일부터 18일까지 임시국회를 여는 것에 최종 합의했다. 다만 쟁점이 된…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국회 인···
중톱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가 27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했다. 국회 기획재정…
與 "사과로 끝?"…'문준용 조작' 배···
중톱
더불어민주당이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에 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