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짭새 새끼"…경찰관에 욕설한 50대 '벌금 200만원'

(수원=뉴스1) 최대호 기자 | 2017-03-19 17:18 송고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다수 시민들 앞에서 경찰관에게 욕설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에게 법원이 모욕죄를 인정해 벌금형을 선고했다.

수원지법 형사13단독 인진섭 판사는 모욕 혐의로 기소된 A씨(52)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19일 경기 수원시 한 거리에서 다른 사람과 시비를 벌이던 중 출동한 B순경에게 "야이 XX새끼야' 'X새끼야' '대한민국 짭새 새끼' 등의 욕설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가 B순경에게 입에 담기 거북한 욕설을 내뱉을 당시 현장 주변에는 등 약 30명의 시민이 모여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다.

인 판사는 "피고인이 출동 경찰관에게 욕설을 내뱉는 등 공연히 경찰관을 모욕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sun070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장미대선 '슈퍼위크' 활짝…각당 '얼굴' 드러난다
바른 28일, 한국 31일 후보결정, 민주·국민은 '대세론' 등장…4월엔 각당 합종연횡 본격화될듯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의 대선 레이스가 불을 뿜고 있는 가운데 4당의 대선…
安, 전북 경선도 72% 압승…호남대···
중톱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안철수 후보가 26일 전북 경선에서도 70%가 넘…
安, 전북 경선도 72% 득표 압승…호···
중톱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안철수 후보가 26일 전북 경선에서도 70%가 넘…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