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짭새 새끼"…경찰관에 욕설한 50대 '벌금 200만원'

(수원=뉴스1) 최대호 기자 | 2017-03-19 17:18 송고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다수 시민들 앞에서 경찰관에게 욕설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에게 법원이 모욕죄를 인정해 벌금형을 선고했다.

수원지법 형사13단독 인진섭 판사는 모욕 혐의로 기소된 A씨(52)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19일 경기 수원시 한 거리에서 다른 사람과 시비를 벌이던 중 출동한 B순경에게 "야이 XX새끼야' 'X새끼야' '대한민국 짭새 새끼' 등의 욕설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가 B순경에게 입에 담기 거북한 욕설을 내뱉을 당시 현장 주변에는 등 약 30명의 시민이 모여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다.

인 판사는 "피고인이 출동 경찰관에게 욕설을 내뱉는 등 공연히 경찰관을 모욕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sun070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고비 넘긴 '위기의 4월'…한반도 긴장은 진행형
한미훈련 끝난 뒤에도 北도발 대비태세 유지…美 협상제안·한국 대선 등 대화 가능성도
북한의 도발이 높게 점쳐졌던 4월이 군사적 충동 없이 지나갔지만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은 5월에도 …
하루만에 말 뒤집은 美…이번엔 트···
중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차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n…
고비 넘긴 '위기의 4월'…한반도 긴···
중톱
북한의 도발이 높게 점쳐졌던 4월이 군사적 충동 없이 지나갔지만 한반도를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