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재인 '전두환 표창장' 논란…安측 "안보 콤플렉스 걸렸나"

박수현 "安 공약 당론과 다르다? 무지한 발언"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3-19 16:42 송고 | 2017-03-19 17:03 최종수정
안희정 충남도지사(왼쪽)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안희정 후보 측은 19일 문재인 후보가 경선 5차 합동토론회에서 특전사 복무 시절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받은 표창장 등을 들어 자신의 국가·안보관, 애국심을 강조한 것에 "과도한 안보 콤플렉스에 걸린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안희정 캠프의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3개의 논평을 잇따라 내고 "그런데 문 후보 캠프는 '가짜 뉴스 사례집'을 배포하며 전두환 표창장이 마치 가짜 뉴스인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대변인은 "후보는 표창을 받았다고 공공연하게 말하고, 후보 캠프는 이를 가짜뉴스라고 주장하는 아이러니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이어 박 대변인은 "과거의 일일지라도 결코 자랑스럽지 않고 자랑해서도 안 되는 일을 공공연하게 내세우는 일도 없었으면 한다"며 "문 후보는 경솔한 발언에 대해 광주와 호남 민중들에게 먼저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문 후보가 토론회에서 '안 후보의 대연정과 국민 안식년제, 국공립대학 무상등록금은 우리 당론과 다른 정책 공약을 말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한 데에는 "철저한 무지와 곡해에서 비롯된 발언"이라고 일갈했다.

박 대변인은 안 후보의 대선 공약이 당론과 배치되지 않는 점을 피력하며 "문 후보는 본인의 대선 공약과 당의 총선공약도 살피지 않은 채 안 후보의 공약을 왜곡·폄훼하고 있다"며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우리당 대선후보였고, 당대표까지 지낸 분이 기초적인 사실관계조차 파악하지 않고 상대 후보의 정책을 폄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일갈했다.

박 대변인은 또 "국민경선 선거인단 모집이 끝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경선참여자 명단과 연락처가 유출돼 불법선거운동에 이용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문 후보 측의 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즉각적인 조사와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앙당 선관위는 이 사태에 대해 신속히 조사해야 한다"며 "명단의 유출여부, 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엄단,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후보자와 선거캠프에 대한 엄중한 경고와 징계조치가 내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정하고 민주적이며 모범적인 경선으로 정권교체를 이뤄야 할 민주당 경선에 크나큰 오점으로 남을 일"이라며 "신속한 조치와 징계를 촉구한다"고 했다.


parks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文 대통령 '평창 단일팀' 제안…남북 교류 시동
비정치적 이슈인 스포츠 통해 대화 활로 모색…北 장웅에 먼저 악수 건네기도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전북 무주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 북한 시범단이 사상 …
국회정상화 합의무산 두고 주말도 ···
중톱
인사청문 정국에 이어 추가경정예산안(추경) 문제로 여야의 대치 정국…
文대통령 "태권도 성과, 평창까지…···
중톱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태권도에서 이뤄낸 성과가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으로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