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재인 '전두환 표창장' 논란…安측 "안보 콤플렉스 걸렸나"

박수현 "安 공약 당론과 다르다? 무지한 발언"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3-19 16:42 송고 | 2017-03-19 17:03 최종수정
안희정 충남도지사(왼쪽)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안희정 후보 측은 19일 문재인 후보가 경선 5차 합동토론회에서 특전사 복무 시절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받은 표창장 등을 들어 자신의 국가·안보관, 애국심을 강조한 것에 "과도한 안보 콤플렉스에 걸린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안희정 캠프의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3개의 논평을 잇따라 내고 "그런데 문 후보 캠프는 '가짜 뉴스 사례집'을 배포하며 전두환 표창장이 마치 가짜 뉴스인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대변인은 "후보는 표창을 받았다고 공공연하게 말하고, 후보 캠프는 이를 가짜뉴스라고 주장하는 아이러니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이어 박 대변인은 "과거의 일일지라도 결코 자랑스럽지 않고 자랑해서도 안 되는 일을 공공연하게 내세우는 일도 없었으면 한다"며 "문 후보는 경솔한 발언에 대해 광주와 호남 민중들에게 먼저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문 후보가 토론회에서 '안 후보의 대연정과 국민 안식년제, 국공립대학 무상등록금은 우리 당론과 다른 정책 공약을 말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한 데에는 "철저한 무지와 곡해에서 비롯된 발언"이라고 일갈했다.

박 대변인은 안 후보의 대선 공약이 당론과 배치되지 않는 점을 피력하며 "문 후보는 본인의 대선 공약과 당의 총선공약도 살피지 않은 채 안 후보의 공약을 왜곡·폄훼하고 있다"며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우리당 대선후보였고, 당대표까지 지낸 분이 기초적인 사실관계조차 파악하지 않고 상대 후보의 정책을 폄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일갈했다.

박 대변인은 또 "국민경선 선거인단 모집이 끝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경선참여자 명단과 연락처가 유출돼 불법선거운동에 이용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문 후보 측의 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즉각적인 조사와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앙당 선관위는 이 사태에 대해 신속히 조사해야 한다"며 "명단의 유출여부, 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엄단,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후보자와 선거캠프에 대한 엄중한 경고와 징계조치가 내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정하고 민주적이며 모범적인 경선으로 정권교체를 이뤄야 할 민주당 경선에 크나큰 오점으로 남을 일"이라며 "신속한 조치와 징계를 촉구한다"고 했다.


parks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장미대선 '슈퍼위크' 활짝…각당 '얼굴' 드러난다
바른 28일, 한국 31일 후보결정, 민주·국민은 '대세론' 등장…4월엔 각당 합종연횡 본격화될듯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의 대선 레이스가 불을 뿜고 있는 가운데 4당의 대선…
安, 전북 경선도 72% 압승…호남대···
중톱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안철수 후보가 26일 전북 경선에서도 70%가 넘…
安, 전북 경선도 72% 득표 압승…호···
중톱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안철수 후보가 26일 전북 경선에서도 70%가 넘…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