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숯불에 고량주 쏟아…3세 아이 숨지게 한 식당직원

法 "과실로 생명 잃어 그 결과 중해"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17-03-19 11:04 송고 | 2017-03-19 12:53 최종수정
서울 마포구 공덕동 서울서부지방법원./ 뉴스1 DB

실수로 숯불에 이과두주를 쏟아 3살배기 아이에게 불이 옮겨 붙게 해 결국 화상으로 사망하게 한 식당직원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단독 정은영 판사는 업무상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꼬치 식당 종업원 안모씨(54·여)에게 금고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안씨는 지난해 7월30일 식당 일을 하던 중 이과두주 병을 뚜껑을 닫지 않은 상태로 옮기다 떨어트려 선반 옆에서 양고기를 먹고 있던 손님 박모씨(35)와 아들 박모군(3)에게 불이 옮겨 붙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알코올 도수가 56도에 이르는 이과두주가 쏟아지면서 불은 순식간에 옮겨붙었고 아버지 박씨는 전신 17%에 2도 화상을 입었으며 3살 아들은 전신 82%에 심각한 화상을 입고 치료 받던 중 나흘 만에 화상으로 인한 쇼크로 사망했다.

정 판사는 "안씨의 과실로 박씨가 큰 화상을 입었고 아들은 생명을 잃어 그 결과가 중하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potgus@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장미대선 '슈퍼위크' 활짝…각당 '얼굴' 드러난다
바른 28일, 한국 31일 후보결정, 민주·국민은 '대세론' 등장…4월엔 각당 합종연횡 본격화될듯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의 대선 레이스가 불을 뿜고 있는 가운데 4당의 대선…
安, 전북 경선도 72% 압승…호남대···
중톱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안철수 후보가 26일 전북 경선에서도 70%가 넘…
安, 전북 경선도 72% 득표 압승…호···
중톱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안철수 후보가 26일 전북 경선에서도 70%가 넘…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