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시나 폴슨 "김정남 피살, 2002년 이후 심각한 인권 후퇴"

日 도쿄서 납북문제 해결 등 위한 포럼
2002년 김정일, 일본인 납치 인정 재발방지 약속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17-03-17 21:30 송고 | 2017-03-18 16:33 최종수정
시나 폴슨 서울유엔인권사무소장. /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시나 폴슨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서울사무소 소장은 17일 "김정남 피살은 김정일이 13명의 일본인에 대한 납치를 인정하고 이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을 것을 확실히 했던 2002년에서부터 심각한 후퇴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폴슨 소장은 이날 오후 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대(ICNK) 등의 공동 주최로 일본 도쿄에서 열린 '납북문제 해결과 반인도범죄 책임규명을 위한 국제 심포지엄'에서 "현재 진행 중인 조사에 대한 편견없이 북한 당국이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면 이는 중대한 우려사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사건은 다른 나라의 영토에서 범죄를 자행하는 이 나라의 현재의 상황은 어떤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이런 행위들은 책임규명의 대상이 돼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3일(현지시간)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34차 유엔 인권이사회(UNHRC)에 북한의 인권 실상에 대한 연례보고서를 발표한 것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유엔의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와 관계 기관들이 기록한 인권유린들에 대한 지속적인 부정은 여전히 중대한 장애"라면서 "우리는 이 활동을 지속해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북한 정찰국(현 정찰총국) 전투원양성소 소장 출신 탈북민이 정찰국에 의한 외국엔 납치에 대해 증언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은 목적달성을 위해서는 그 어떤 행위도 서슴지 않는다"면서 "모든 나라를 적국으로 가정하고 있으며 필요하다면 공작상 그 어떤 나라도 예외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특히 최근 김정남 피살을 언급하며 "김정일의 장남, 즉 최고존엄과 관련된 김씨 일가까지 잔인하게 살해하는 북한이다 보니 일반인이나 외국인 살해, 납치는 눈썹 하나 까딱하지 않고 강행한다"고 설명했다.

폴슨 소장은 이어 북한 정찰국에 의해 납치된 어민만 해도 10여명 이상이며, 수장·사망된 일본 국민은 50~60명으로 추정된다면서 "세상에 노출된 사건보다 알려지지 않은 범죄 행위가 수백배나 더 많을 것이다.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 끝장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에는 KAL기 납치 피해가족인 황인철씨, 북송재일교포 2세인 조충희씨, 일본 납북 피해가족인 마시모토 테루야키씨, 태국인 납북 피해자 아노이 판초이씨의 조카 반종 판조이씨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행사를 마친 뒤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북한 당국에 의해 자행된 반인도범죄의 책임규명을 위해 국제형사재판소(ICC) 제소를 포함한 다양한 방법을 강구할 것을 관련 정부 및 유엔 기구에 촉구했다.


flyhighr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