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헬스케어

와이브레인, 국내최초 '우울증 치료' 웨어러블 의료기기 허가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2017-03-13 15:59 송고 | 2017-03-13 16:58 최종수정
이기원 와이브레인 대표.
와이브레인이 우울증 치료를 위한 웨어러블 의료기기 Mindd(YDS-301N)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허가를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국내에서 우울증 웨어러블 의료기기가 품목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YDS-301N'은 전류를 뇌 안쪽으로 전달해 뇌기능을 조절하는 의료기기로, 우울증 등 뇌질환이 뇌 전류의 불균형에 의한다는 점에 착안해 개발됐다.

이기원 와이브레인 대표는 "우울증은 대체로 약물치료를 하고 있는데 이 의료기기를 사용하면 약물복용에 따른 일부 부작용을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와이브레인은 조만간 이 제품에 대해 신의료기술평가를 받을 계획이다.

와이브레인은 카이스트 석박사 출신들이 모여 2013년 설립한 뇌과학 기반의 헬스케어 웨어러블 개발업체다.


lys@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2022년까지 소방 · 해경 2만8천여명 충원한다"
[단독] 안전처 업무보고서,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 창출 기여…1조523억원 예산 필요
문재인 정부 핵심 공약인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국민안전처가 오는 2022년까지 소…
'이낙연' 여야 협상결렬 "대통령 ···
중톱
문재인 정부 인선 첫 단추인 이낙연 총리후보자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반대 …
통일부, 새정부 첫 민간단체 北주···
중톱
통일부는 25일 대북 인도지원 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북한주민 접…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