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아베 "北 테러지원국 재지정하도록 美에 협력"

"1차 정권 때도 '해제' 반대…김정남 사건 주시"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7-03-06 16:14 송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오전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에 출석, 발언하고 있다. © AFP=뉴스1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일 미국 정부가 김정남 암살사건을 계기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데 대해 사실상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에 출석, "제1차 아베 정권 때(2006년 9월~2007년 9월) 시기 (북한을) 테러국가 지정에서 해제하는 얘기가 나왔을 때도 난 완강히 반대했다"며 "일본은 그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미 정부는 지난 1988년 대한항공(KAL) 여객기 폭파사건을 계기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었지만, 2008년 10월 북한이 핵 프로그램 신고 등 6자 회담 합의를 이행키로 함에 따라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취했다.

그러나 지난달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발생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겸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사건에 북한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데다, 대량살상무기(WMD)로 분류되는 신경작용제 VX가 살해도구로 사용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최근 미국 내에선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미국과 긴밀히 연대해가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거론, "(2008년 북한의 테러지원국 해제를 반대했을 때도) 납치는 인도적 문제일 뿐 아니라 테러와도 직결된다고 얘기했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아베 총리는 "김정남의 살해에 대해선 긴장감을 갖고 주시하고 있다"며 "김정은 정권은 예측 가능성이 낮다. 또 북한은 다양한 공작활동 등을 하기 때문에 만전의 체제로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가 김정남 암살사건에 대한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ys4174@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