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단신] 박명환 삼육대 교수, 새로운 암세포 진단칩 개발

(서울=뉴스1) | 2017-02-28 11:23 송고
박명환 삼육대학교 화학생명과학과 교수. (삼육대 제공) © News1
삼육대학교는 박명환 화학생명과학과 교수 연구팀이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암 진단과 환자 맞춤형 치료를 할 수 있는 새로운 암세포 진단칩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박 교수 연구팀은 암 진단마커가 고정된 금나노 입자를 포함하는 미세유체칩을 활용해 혈액 속에 떠도는 극소수의 혈중순환종양세포를 분리할 수 있고 손상 없이 다시 수집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암세포 진단칩을 개발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회에서 발행하는 저널인 JACS(Journal of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 온라인판에 22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