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당진비행장 건설. 민자개발방식 이륙 시동 걸다

당진시-에어시티 비행장 조성 업무협약

(대전·충남=뉴스1) 김태완 기자 | 2017-02-27 16:12 송고
김홍장 시장(왼쪽에서5번째)과 김한용 당진 에어시티 대표(왼쪽에서6번째)가 비행장 건설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 모습© News1

김홍장 당진시장과 당진 에어시티 컨소시엄(이하 에어시티) 김한용 대표는 27일 시청에서 민자개발 방식으로 추진하는 350억원 규모의  비행장 건설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에 따르면 비행장 건설사업 1단계는 서해안 지역에 활주로와 유도장, 계류장 등의 비행관련 시설과 농업 방재 교육훈련 및 경항공기 제작시설 등을 조성하고, 2단계는 물류 중심의 공항을 완성 방식으로 진행된다. 

2019년 건설을 목표로 한 공항 활주로는 800~1200ⅿ 규모로 조성돼 소형물류 항공기의 취항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날 협약으로 에어시티는 법인을 설립해 본격적으로 비행장 건설 관련 부지확보와 제반 인허가 절차를 밟아 나갈 계획이다.

에어시티는 10년 이내에 인천공항 등 수도권의 항공물류 처리 능력이 포화상태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당진을 새로운 대안의 비행장 최적지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당진지역 일대가 수도권에 남은 마지막 공중공간으로서 최적의 후보지라는 점과 이곳이 농업 최대 생산지인 만큼 농특산물의 해외 유통에 유리할 뿐만 아니라 당진항과 서해선 복선전철, 서해안 고속도로 등 사통팔달의 육·해상 교통망을 갖춘 점도 장점으로 꼽았다.

시 관계자는 “비행장이 건설되면 우리나라 조종사 양성의 최대 난제인 활주로 부족문제를 해결하는데 크게 기여할 뿐만 아니라 인구유입과 고용창출, 세수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사업자 측이 계획대로 비행장을 건설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tw3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