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日, 韓 '부산 소녀상' 공문에 "합의 이행 중요"

"주한대사 귀임은 제반 상황 판단 후 결정"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7-02-23 14:12 송고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세워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자료사진) © News1

일본 정부는 23일 한국 외교부가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의 이전 논의를 요구하는 취지의 공문을 부산시에 보낸 것과 관련, "한·일 위안부 합의를 "책임지고 실시하는 게 중요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도 종전부터 양국의 재작년 말 합의를 착실히 이행하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혀왔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12월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한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한국 측이 주한일본대사관 인근 위안부 소녀상의 철거·이전 요구에 대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는 이유로 이 문제 또한 양국 간 합의사항에 포함돼 있다고 주장해왔다.

스가 장관의 이날 발언은 이후 부산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 문제로 주한 일본대사가 '일시 귀국'한 상황에서 한국 외교부가 관련 내용이 담긴 공문을 부산시에 보낸 것을 일단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NHK는 "한국 정부가 이 문제(위안부 소녀상)에 대한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스가 장관은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대사의 귀임 시기에 대한 질문엔 "어쨌든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할 것이다. 그 이하도 이상도 아니다"고 답변, 한국 외교부의 공문 발송이 곧바로 나가미네 대사의 한국 복귀로까지 이어지진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스가 장관은 "계속 한국 측에 모든 기회를 통해 위안부상(像) 문제를 포함한 합의의 착실한 실시를 요구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외교부는 지난 14일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이 '국제 예양(禮讓·예의를 지켜 공손한 태도로 사양함)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공문을 부산시와 동구, 시의회에 각각 발송행했다.


ys4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