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특검 이재용 내일 오후 2시 소환…대통령 수사박차(종합2보)

'뇌물공여자 구속카드'로 朴 대면조사도 압박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2017-02-17 18:04 송고 | 2017-02-17 20:05 최종수정
430억원대 뇌물공여와 횡령 등 혐의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스1 DB) /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구속영장 재청구라는 초강수 끝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의 신병을 확보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8일 이 부회장을 불러 강도 높은 수사에 나설 전망이다.

특검은 이날 오후 2시 이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부회장은 430억원대 뇌물공여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재산국외도피,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총 5가지 혐의를 받는다.

특검은 1차 영장청구 때와 달리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한 204억원까지 횡령액에 추가했다.

특검은 이 부회장을 상대로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61·구속기소)에게 뇌물을 제공했다는 혐의에 대해 집중 추궁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중앙지법 한정석 영장전담판사는 16일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새롭게 구성된 범죄혐의 사실과 추가로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17일 오전 5시36분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특검은 이 부회장 수사와 관련, 남은 수사기간에  미비한 사항을 더 보완해 기소하고, 공소유지까지 직접 담당할 예정이다. 

특검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특검 수사기간 연장이 안 된다면 수사기간 만료를 고려, 이 부회장을 수사기간 내 기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 발부로 '삼성-박 대통령-최순실' 연결고리에 '부정청탁'과 '대가성' 입증에 자신감을 얻은 특검의 칼날은 이제 박 대통령을 겨냥하고 있다.

특검은 이 부회장을 상대로 조사를 병행하면서 박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 입증을 위한 수사전략도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은 박 대통령과 최씨가 이익을 공유하는 관계로 보고 있다. 이른바 '경제적 공동체'라는 개념인데, 삼성이 최씨에게 건넨 돈은 결국 박 대통령에게 건넨 것과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앞서 박 대통령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경제적 공동체'라는 지적에 대해 "억지로 엮은 것, 말도 안 되는 것"이라고 전면 부인한 바 있다. 

특검은 또 이 부회장의 구속카드로 박 대통령 측과 대면조사 협상에서 더욱 강경한 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이 건넨 430억원이 뇌물이라는 정황이 뚜렷해졌기 때문에 수수자인 박 대통령이 특검 조사를 피할 명분도 이제는 없어졌다. 특검 내부에서도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박 대통령의 조사에 힘이 붙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특검은 현재 박 대통령 측과 대면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특검은 앞서 이 부회장의 영장 결과와 상관없이 대면조사를 진행하겠다는 강경방침도 전한 바 있다.

특검은 대면조사가 필요하다는 원칙을 유지하고 있다. 일정과 관련해서는 '나오는 대로 공개를 하겠다'고 언급하는 상황이다. 대면조사가 임박한 상황이라 막바지까지 특검이 신경을 쓰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이 특검보는 대면조사와 관련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내용에서 큰 진전은 없다"며 "날짜 등 여부도 현 단계에서는 할 말이 없다"고 했다.


cho84@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이대비리' 최순실 징역 3년…"정유라도 공범"
'국정농단' 첫 유죄 판결…최경희·남궁곤 등 피고인 9명 전원 유죄
딸 정유라씨(21)에게 이화여대 입시·학사과정에서 부정한 특혜를 주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
김현미 장관 "부동산 투기세력 철···
중톱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동산 정책에서 투기세력을 철저하게 배제할 것…
국정위 "올 추석부터 명절 고속도···
중톱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