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모든 색깔을 낼 수 있는 무지개 미세입자 제조기술 개발

(대전ㆍ충남=뉴스1) 김태진 기자 | 2017-02-15 15:25 송고
무지개 입자 제조 방법© News1

국내 연구진이 모든 색깔을 낼 수 있는 무지개 미세입자 제조기술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생명화학공학과 김신현 교수, 나노과학기술대학원 故 신중훈 교수, 충남대학교 신소재공학과 정종율 교수 공동 연구팀이 이 같은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반사색의 자유로운 조절이 가능한 무지개 미세입자는 햇빛 아래에서도 선명한 디스플레이 표시가 가능해 차세대 반사형 디스플레이의 핵심 소재로 사용될 수 있다.

공작새의 깃털 등은 모두 색소 없이도 규칙적 나노구조를 이용해 아름다운 색깔을 구현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규칙적 나노구조는 빛의 간섭 현상을 통해 특정 파장의 빛만을 선택적으로 반사해 색소 없이도 색을 낼 수 있다.

이 같이 규칙적인 나노 구조를 통해 빛을 선택적으로 반사하는 물질을 광결정이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광결정은 한 색깔만 발현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색의 구현이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반사형 디스플레이에 적용하기엔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광결정의 한계를 해결하기 위해 겨울철 눈이 동그란 구형 구조물에 쌓일 때 위치에 따라 눈의 두께가 달라지는 점에 주목했다.

이를 통해 하나의 광결정에 가시광선 전 영역의 반사색을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지난해 9월30일 불의의 사고로 고인이 된 나노광학 분야의 세계적 대가 신중훈 교수에게 헌정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Advanced Materials)’ 2월7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memory444444@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제보 의혹 조작' 이유미 구속…法 "사안 중대"
영장심사 8시간30분만에 발부…檢, 국민의당 개입 수사 탄력
지난 19대 대선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채용 특혜 의혹을 조작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 국민의…
코스피 연내 2600도…'바이 코리아'···
중톱
코스피가 2400선을 넘었다. 지난해 말부터 6개월째 상승세를 이어온 결과다. …
'문준용의혹 조작' 이유미 구속…"···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