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울산

“우린 요가지도사가 꿈”…춘해보건대 학사모 쓴 母女

딸은 어린이 요가선생님, 엄마는 실버 지도자가 꿈

(울산=뉴스1) 이윤기 기자 | 2017-02-10 14:52 송고 | 2017-02-10 15:07 최종수정
10일 오전 울산 울주군 웅촌면 춘해보건대에서 열린 47회 졸업식에서 요가과 졸업생 남영희(52) 임혜진(22) 모녀가 동기 동창으로 나란히 학사모를 썼다. 2001년 춘해보건대의 요가과가 개설된 이후 처음으로 모녀가 함께 졸업했다. 2017.2.10/뉴스1 © News1 이윤기 기자

모녀가 15학번 동기 동창으로 나란히 학사모를 썼다.

10일 오전 울산 울주군 웅촌면 춘해보건대에서 열린 47회 졸업식에서 15학번 요가과 졸업생 남영희씨(52)와 딸 임혜진씨(22)가 나란히 학사모를 썼다.

요가과의 특성상 연령층이 다양해 모녀간에 같은 과를 졸업하는 경우는 몇 차례 있었지만 춘해보건대의 경우 2001년 요가과가 개설된 이후 모녀가 함께하는 입학과 졸업을 동시에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어린이집을 운영하다가 허리가 아파 10년 전 요가를 시작하게 된 남씨는 “요가를 배우기 시작하면서 아픈 허리가 조금 낫는 것 같았다”며 “요가에 대해 조금 더 구체적으로 알고 싶었고 더 체계적인 교육을 받으려 춘해보건대 요가과에 입학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른 살 차이인 딸 혜진씨와 같은 학교 같은 과라는 점에 대해 영희씨는 “처음에는 주위에서 입학을 뒤로 미루면 안 되겠느냐며 만류하는 사람들이 많았다”며 “그래도 딸이 원하고 함께했으면 하는 의사를 보여줘 결국 같은 학교, 같은 과 동기가 됐다”고 말했다.

남씨는 “학교 적응에 조금씩 힘에 부칠 때에는 서로가 힘이 돼 주며 열심히 학교를 다녔다”며 “막상 학교생활을 해보니 세대차이가 결코 만만치 않은 점도 있더라”고 고백했다.

첫 학기에는 이러한 세대차이로 인해 분명 힘든 부분도 있었다. 딸에게 해주지 못하는 어쩔 수 없는 부분들이 생기기 마련이다. 이후 남씨는 딸과 같은 또래들과 더 많이 어울리고 시간을 할애했다. 딸과 같은 또래들과 함께 수업을 듣고 학과 행사에 참여하게 되면서 세대차이도 조금씩 좁혀갈 수 있었다.

10일 오전 울산 울주군 웅촌면 춘해보건대에서 열린 47회 졸업식에서 15학번 요가과 졸업생 남영희(52) 임혜진(22) 모녀. 인터뷰에 앞서 모녀가 요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2.10/뉴스1 © News1 이윤기 기자

마찬가지로 딸 임씨 역시 엄마와 비슷한 나이의 만학도 언니들과 함께 수업을 들으며 조금 더 엄마를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한다.

임씨는 “엄마가 늘 하던 일이고 워낙 아이들을 좋아하는 엄마의 영향이 커서 어린이집 선생님이 되려고 했다”며 “지금은 요가를 하는 엄마의 영향을 받아 어린이 요가선생님이 되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이들 모녀는 지난 학기 동안 요가과의 가장 큰 행사인 졸업작품발표회도 함께 나란히 하면서 앞으로 이루고자 하는 꿈도 비슷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졸업 후 딸 혜진씨는 어린이 요가선생님을 목표로, 엄마인 영희씨는 노인층을 대상으로 실버요가를 지도할 계획이다.


bynae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