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 잠룡들, "블랙리스트 '몸통'은 박근혜 대통령"

文 "문화예술 간섭 않게" 安 "제도적 장치 필요"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7-01-21 20:36 송고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리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20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친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야권 유력 대선주자들은 21일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관련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구속된 데 대해 박근혜 정부의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이날 저녁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문화예술 활동에 대해서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 그런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번 기회에 낱낱이 진상이 규명되고 또 책임자들은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며 "나아가서 정권교체로 이런 박근혜 정권의 적폐를 완전히 청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번 구속을 계기로 다시는 블랙리스트 망령이 재현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만들겠다"며 "자유를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 범죄의 몸통은 바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며 "헌법을 수호해야 할 대통령이 헌법이 명시한 표현의 자유를, 근본부터 유린한 것이다. 박 대통령을 탄핵해야 할 사유들 가운데, 저는 이 사안이 가장 심각하고도 위중하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민주당의 이재명 성남시장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기춘 구속을 재벌체제 해체의 시작으로 삼아야 한다. 또한 삼성 이재용 구속영장 재청구도 반드시 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재벌체제 해체가 공정사회로 가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박원순 서울시장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당연한 상식이 지켜졌다"며 "'법꾸라지'는 진실과 정의를 이길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이제 국정농단과 헌법유린의 진짜 몸통 대통령만 남았다. 조속히 수사해 법정에 세워야 한다"며 "기필코 국민이 이긴다"고 부연했다.

김부겸 민주당 의원 측 허영일 대변인은 논평을 내 "인과응보"라며 "생각을 통제하고 관리하겠다는 헌법 파괴와 인권 유린행위를 단죄하지 않으면, 민주주의를 지킬 수 없다"며 "이제 대통령에 대한 대면 수사가 남았다. 특검의 칼날이 멈춰서는 안된다"고 주문했다.

천정배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이제 박근혜 대통령 차례이다. 당신의 문화쿠데타는 실패했다"면서 "블랙리스트의 겨울을 물리치고 빼앗긴 문화의 봄을 되찾자"고 했다.


pej86@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