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당, 경선룰 도출 지연?…朴·金 '촛불공동경선' 제안에 이견

18일 5차 회의 열어 경선규칙 논의 지속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1-17 15:41 송고 | 2017-01-17 15:56 최종수정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권교체와 공동정부·공동경선' 긴급좌담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1.1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경선룰'을 확정짓기 위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지만 당내 일부 대선 주자들의 반발도 지속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르면 이번주, 늦어도 설날 전까지 경선규칙 마련과 예비후보등록을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이 주장하는 '야3당 공동 경선' 제안이 변수가 되고 있다.

17일 경선룰 작업을 진행중인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회에 따르면 당헌당규위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향후 경선 일정과 관련한 질의를 했고, 이날 중으로 답변서를 받은 뒤 18일 5차 회의를 열어 논의를 지속한다.

앞서 당헌당규위는 4차례 회의 동안 각 주자 대리인들에게 의견을 전달받았고 양승조 위원장, 금태섭 간사, 한정애·홍익표 의원과 외부위원 등은 이 안을 바탕으로 논의에 착수해 일정 부분 합의를 이뤘다.

이번에 도출된 경선규칙은 2012년 민주당(당시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때의 룰을 바탕으로 일부 조정이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민주통합당은 '완전국민참여경선제'를 도입해 당원 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모두에게 1인1표를 줬고, 최다 득표자가 50% 미만의 득표율을 기록하면 상위 두 후보를 대상으로 재투표하는 결선투표제를 진행했다.

또 시행 때마다 당내 분란이 일었던 '모바일 투표' 또한 이번 대선 경선에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경선룰 작업은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지만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의 '야3당 연합의 개방형 공동경선'이라는 제안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이날 박 시장과 김 의원은 국회에서 긴급좌담회를 열고 "각 당의 당리당략과 후보의 유불리를 뛰어넘어 촛불민심의 대의와 명령을 이행하기 위해 야3당은 연합해 공동경선을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배경에는 '공정한 경기장'을 만들 수 없을 것이라는 지도부에 대한 불만과 함께 기존 경선 방식으로는 문 전 대표에게 유리할 수밖에 없다는 판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같은 안이 국민의당과 정의당, 특히 당내 대선 주자들에게 호응을 받을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야권통합을 통한 공동정부 구성은 동의하나 공동경선에 대해서는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며 "특히 당의 룰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에게 오해를 줄 수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는 경선룰과 관련한 부분은 당에 '백지위임'을 약속한 상황이다.

특히 문 전 대표는 박 시장과 김 의원의 제안과 관련해 "경선 방식은 당에서 결정하는대로 따르겠다고 말한 바 있다"며 "보다 많은 국민이 참여하는 그런 방식이라면 촛불경선이든 또 다른 방식이든 다 환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당헌당규위는 공동경선에 대한 최종 결정은 당 지도부가 할 사안이라고 판단하면서도 박 시장과 김 의원 측의 의견을 수렴하는 작업은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헌당규위 간사 금태섭 의원은 뉴스1과 한 통화에서 "공동경선 제안이 나온 상황이지만 당으로서는 경선 규칙을 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공동경선을 주장하는 분들에게도 룰 협의와 관련한 의견을 계속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