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당 '말 많은' 경선룰 24일 확정…"2012년 룰 보다 진화"

"2012년보다 진화한 국민경선안 도출할 것"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7-01-13 15:23 송고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당내 대선 후보를 공정하게 뽑기 위한 경선규칙을 만드는 작업을 이어갔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회 3차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양승조 위원장, 금태섭 간사, 한정애 의원과 외부위원 등이 참석했다.

약 2시간30분간 진행된 회의에서는 앞서 2차회의 등에서 대선주자 대리인들에게 전달받은 의견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간사인 금태섭 의원은 뉴스1과 한 통화에서 "각 캠프의 의견을 들었으니, 저희의 의견도 정리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결선투표제, 모바일투표 등 쟁점사항들도 검토했다"고 밝혔다.

또 2012년 민주당(당시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때의 규칙을 바탕으로 일부 조정이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민주통합당은 '완전국민참여경선제'를 도입해 당원 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모두에게 1인1표를 줬고, 최다 득표자가 50% 미만의 득표율을 기록하면 상위 두 후보를 대상으로 재투표하는 결선투표제를 진행했다.

회의에 참석한 한 위원은 "당원에게도 국민에게도 차별없이 개방하는 방향"이라며 "2012년 경선 방식 준용이 아닌 더 진화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제안한 '촛불공동경선' 안도 논의됐지만 최종 결정은 당 지도부가 판단할 사안이라고 봤다.

금 의원은 "강한 야당 후보를 만들어야 한다, 촛불민심을 반영해야 한다는 취지는 충분히 공감했다"면서 "다만 야3당 공동 후보 낸다는 것은 당대표와 지도부가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위원회는 오는 24일로 예정된 예비후보등록일 전까지 경선 규칙 마련 작업을 완료하겠다는 입장인 가운데 다가오는 주말에 4차회의를 열고 논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parksj@